오라클,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로 기업 클라우드 도입 가속화
  • 최정훈 기자
  • 승인 2021.04.10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엔지니어링 리소스 및 기술 지원 무료 제공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오라클이 최근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비용과 노력을 최소화하고 도입 프로세스를 보다 매끄럽게 지원하는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Cloud Lift Services)를 출시했다. 클라우드의 기존 및 신규 고객은 추가 비용 없이도 기업 워크로드를 OCI로 신속하게 이전하는데 필요한 기술 도구와 클라우드 엔지니어링 리소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다.

비네이 쿠마(Vinay Kumar)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수석 부사장은 “오라클은 원활한 클라우드 이전을 위한 올바른 지침과 솔루션 아키텍처 및 실질적 지원에 대한 기업 고객의 수요를 충족하고 성공적인 클라우드 도입을 지원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오라클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를 새롭게 출시했다”고 밝혔다.

오라클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를 통해 OCI로의 신속한 마이그레이션을 지원하는 오라클의 클라우드 엔지니어 인력과 최고 수준의 기술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사진=utoimage]
오라클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를 통해 OCI로의 신속한 마이그레이션을 지원하는 오라클의 클라우드 엔지니어 인력과 최고 수준의 기술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사진=utoimage]

오라클의 이번 신규 프로그램은 모든 종류의 기술 지원을 위한 단일 연락 창구(single point of contact)를 제공, OCI 도입 과정에서 발생하는 중대한 전문성의 장벽을 제거함으로써 가치 실현 시간(time to value)을 단축하고 기업들이 이를 기반으로 신속하게 혁신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기업 고객들은 오라클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를 통해 OCI로의 신속한 마이그레이션을 지원하는 오라클의 클라우드 엔지니어 인력과 최고 수준의 기술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오라클 클라우드 고객이라면 해당 프로그램을 활용해 성능 분석,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 핸즈온 마이그레이션과 실제 운영(go-live) 지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아우르는 클라우드 엔지니어링 리소스를 사용할 수 있으며, 오라클은 프로그램을 통해 생산 중인 워크로드가 마련될 때까지 기업 고객과 협력해 직원들에게 모범 사례를 기반으로 시스템 환경 운영을 위한 전문 지식을 교육해나갈 계획이다.  

현재 시애틀 사운더스 FC(Seattle Sounders FC), 카길(Cargill), 라이스 대학교(Rice University)와 같은 다수의 오라클 기업 고객 및 파트너가 신규 프로그램의 이점을 활용해 클라우드로의 이전을 가속화하고, IT 예산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보다 가치 있는 운영 서비스와 주요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를 구현하고 있다. 

고피크리슈난 코나나스(Gopikrishnan Konnanath) 인포시스(Infosys) 수석 부사장 겸 오라클 서비스 총괄은 “오라클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와 인포시스 코발트 클라우드 제품군을 결합해 고객이 클라우드 이전 작업을 가속화하고, 시스템 환경을 현대화하여 비즈니스 결과를 신속하게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기업 고객이 탄력적이고 민첩하며, 보다 경쟁력 있는 역량을 구축하고 결과 중심의 클라우드 전환 프로젝트를 수행하도록 돕는 파트너로서 거듭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소재의 프로축구클럽인 시애틀 사운더스 FC 역시 오라클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의 이점을 활용하고 있는 고객이다. 시애틀 사운더스 FC의 축구 애널리틱스 및 연구 담당 부사장인 라비 라미네리(Ravi Ramineni)는 “OCI와의 긴밀한 협력 덕분에 데이터 시스템을 정비하고 차세대 애널리틱스 도구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특히 이는 경기장 안팎에서의 팀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오라클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를 통해 클라우드 도입을 가속화하는 것은 물론, 오라클 클라우드 엔지니어링 팀의 귀중한 실무 전문 지식을 활용할 수 있게 된 것 역시 큰 이점이다”라고 설명했다.  

카길은 농부, 생산자, 제조 업체, 소매 업체, 정부 및 기타 외부 기관들과 광범위하게 협력함으로써 보다 안전하고 지속 가능하며 책임감 있는 방식으로 영양을 공급하는 글로벌 식품 기업이다. 

카길의 양적 거래(Quantitative Trading) 기술 이사인 테렌스 쇼필드(Terence Schofield)는 “카길은 비즈니스를 개선 및 확장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끊임없이 모색해오고 있다. 특히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 활용을 기점으로 오라클의 클라우드 아키텍트 전문가들이 제로 포인트에서 워크로드 생산까지, 클라우드 기반의 새로운 카길 서비스 구축을 원활하게 지원했다”며 “강력한 보안과 더불어, 클라우드 도입 과정에서 안정적인 성능과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차별화된 OCI의 이점이다”라고 설명했다. 

라이스 대학교는 오라클 클라우드 리프트 서비스를 활용해 대학 IT팀이 참여하는 가장 큰 오픈소스 프로젝트인 오픈 네뷸라(Open Nebula) 프로젝트를 구축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GPU에서 운영되는 대규모 쿠버네티스(Kubernetes) 클러스터 배포와 같은 기술 작업이 광범위하게 포함된다. 

클라라 젤린코바(Klara Jelinkova) 라이스 대학교 CIO는 ““오라클과 라이스 대학교의 협력 프로젝트를 통해 양사의 자원을 오픈 네뷸라 커뮤니티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오라클 기술 전문가와의 긴밀한 협업은 라이스 대학교 연구팀이 다양한 학습 기회를 경험하고 새롭고 혁신적인 기술 솔루션을 탐색하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