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스트라타시스, “3D프린팅으로 지속가능한 양산 시스템 구현해야”
 최정훈 기자
 2021-11-10 09:22:26  |   조회: 204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적층제조 시대를 이끌 맏형 역할을 하고 있는 스트라타시스가 온쇼어링(Onshoring) 시대 3D프린팅 시장의 흐름과 방향을 제시했다. 



스트라타시스코리아 조성근 상무는 ‘2021 부산·울산·경남 스마트팩토리 컨퍼런스 & 엑스포(SMART FACTORY KOREA 2021)’에서 ‘양산을 위한 3D프린팅 기술, 적층제조 2.0 시대로의 진입 가속화’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발표에서 조 상무는 스트라타시스가 설계, 엔지니어링, 제조 보조, 생산 등 3D프린팅 솔루션 공급가치사슬 최고의 포트폴리오를 모두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3D프린팅 기술은 괄목할 만큼 성장했다. 조 상무는 “디자인 형상 뿐 아니라 질 패턴까지 제조할 수 있게 돼 신제품 출시를 더 앞당길 수 있다. 1m 정도의 부품을 만드는 것도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는 교육, 연구개발 부문에 국한돼 사용되지만, 해외는 이미 제조 보조 도구, 최종 사용 부품 시장 국면으로 빠르게 확대 적용되고 있다. 



이처럼 적층제조가 전 세계 산업을 계속해서 변화시키고 있는 가운데 조 상무를 강연에서 스트라타시스는 양산용 폴리머 3D프린팅 기술을 제공하는 데 역점을 뒀다고 밝혔다. 

 목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