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웨다, “전문성 없어도 술술 작동하는 AI 기반 머신비전, 블루아이로 한 번에 구현”
 최정훈 기자
 2021-03-03 13:19:33  |   조회: 384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최근 머신비전 최대 이슈는 단연 딥러닝을 위시로 한 AI 기술이다. 기존 머신비전 시장에서 카메라, 광학장비 등이 주연이었다면 앞으로는 이러한 인프라가 하던 역할 상당 부분을 AI가 대신하면서 AI가 좋은 머신비전을 가르는 하나의 척도가 될 전망이다.







이에 솔루션 업체들은 너도나도 AI를 가장 상석에 배치하고 고객의 눈길을 잡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하지만 지속적인 전문가의 손길이 불가피하다는 부담 때문에 아무리 똑똑한 기술일지라도 고객을 매료시키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사용자 입장에서 머신비전 시스템을 구현하는데 역량을 집중해온 업체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 



웨다는 사용자가 직접 AI를 생성, 적용할 수 있도록 모든 프로세스를 지원하는데 방점을 찍고 있다. 전체적인 서비스가 비전문가를 타켓으로 하고 있는 블루아이(BluAI)가 주력 솔루션이다.



AI 기술에서 어려움을 겪는 데이터레이블링, 네트워크 구성, 하이퍼파라미터 설정과 같은 난해한 영역을 누구나 클릭 한 번으로 처리 할 수 있다. 



신동민 박사는 “블루아이는 오랫동안 근무한 작업자들의 노하우를 디지털화하고 그 결과를 전산으로 관리하는 스마트팩토리로 가는 징검다리이다. 고객사는 품질 향상과 비용절감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고 자신했다.

 목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