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나솔라, 5개 제조사와 ‘700W+ 태양광 생태계 이니셔티브’ 출범
  • 최용구 기자
  • 승인 2023.12.25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0W+ PV 모듈 설계·제조 표준화 목표

[인더스트리뉴스 최용구 기자] 트리나솔라(Trina Solar)가 700W 태양광모듈 산업화를 위한 이니셔티브를 개시했다.

트리나솔라는 지난 15일 Astroenergy, Canadian Solar, Risen Energy, TCL Zhonghuan 및 Tongwei 등 5개 주요 제조업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700W+ 태양광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 연합(700W+ Photovoltaic Open Innovation Ecological Alliance)’을 출범했다.

트리나솔라가 700W 태양광모듈 산업화를 위한 이니셔티브를 개시했다. 700W+ 태양광 PV 모듈의 설계·제조 표준화에 나섰다. [사진=트리나솔라]  

6개 제조업체는 기업들이 기술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지난 2020년 출범한 600W+ 태양광 오픈 이노베이션 에코컬릭 얼라이언스(600W+ Photovoltaic Open Innovation Ecological Alliance)가 개편된 것이다.

이번엔 700W+ 태양광 PV 모듈의 설계·제조 표준화를 목표로 한다. PV 제조업체는 기존에 합의된 산업 치수(모듈 크기 2384mm x 1303mm 및 모듈 장면 수직 구멍 거리 400mm에서 1400mm 사이)를 준수해야 한다.

해당 표준 치수는 China Photovoltaic Industry Association에서 발행한 '결정질 실리콘 육상 태양광 모듈 치수 및 장착 구멍에 대한 T/CPIA 0003-2022 기술 사양(T/CPIA 0003-2022 Technical Specification for Crystalline Silicon Terrestrial Photovoltaic Module Dimensions and Mounting Holes)' 등을 근거로 했다.

PV 산업은 TOPCon, HJT와 같은 n형 고효율 셀 기술 및 210mm 대형 웨이퍼 기술 등 초고출력, 초고효율 모듈의 급속한 성장이 진행 중인 영역이다. 

6개 회원 기관은 △생산량 확대 △LCOE 저감 △산업 체인 전반의 일관성 구축 등 공동의 비전을 수립했다.  

트리나솔라 관계자는 “공급망 효율성을 높이고 생산량을 늘리면서 모듈 유형의 비용을 낮추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트리나솔라는 최신 이니셔티브를 통해 PV 기술의 미래를 정의하는 역할에 나설 계획이다.

회사는 현재까지 170GW 이상의 모듈을 출하했다. 이 중 210mm 모듈 출하량이 90GW를 넘는다. 

재무적 투명성은 나쁘지 않다. 지난 7년간 BNEF 금융 타당성 조사에서 100%를 획득했으며 RETC ‘Overall Highest Achiever’를 4년 연속 수상했다.

PVEL(PV Evolution Labs)의 모듈 신뢰성 평가(PV Module Reliability Scorecard)에서도 9년 연속 ‘Top Performer’ 타이틀을 따냈다. 

회사는 현재 텍사스주 윌머에 5GW 규모의 제조 기지를 구축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