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KAIST, 소형위성 분야 업무협약 체결
  • 최정훈 기자
  • 승인 2021.01.1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 협력체계 기반 위성 융‧복합 솔루션 개발해 미래 우주산업 확대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월 18일 국내 우주분야 발전 및 우주산업 활성화를 위해 소형위성 분야의 연구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국내 우주분야 연구개발 시너지를 통해 국가 경쟁력 제고 및 기술산업화 등을 도모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진=utoimage]
양 기관은 국내 우주분야 연구개발 시너지를 통해 국가 경쟁력 제고 및 기술산업화 등을 도모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진=utoimage]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소형·초소형 위성시스템 및 지상국 개발 △소형 및 초소형 위성의 구성품 개발 △기술이전을 포함한 기술사업화 △양 당사자의 상호 분야에 대한 공동장비 활용 등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국내 최고 수준의 우주산업 역량이 뭉쳐져 향후 국내 우주분야 연구의 시너지 창출은 물론 경쟁력 제고 및 기술산업화 등이 기대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소형위성은 500kg 이하, 초소형위성은 100kg 이하의 위성을 의미한다. 중·대형위성에 비해 연구개발·제작기간이 짧고, 가격이 저렴해 동일 예산으로 다수의 위성을 발사할 수 있다.

특히, 다수의 소형위성을 저궤도로 발사해 기존의 중·대형위성과 연계할 경우, 비약적인 통신 속도 향상이 가능해 차세대 이동통신망 구축과 기상예보, 재난재해 예방 및 감시정찰 등 다양한 활용이 기대된다. 

KAI는 그동안 쌓아온 중·대형위성 역량에 소형·초소형위성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위성 간 융·복합 솔루션을 개발하고 본격적인 뉴스페이스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그간 KAI는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1호~7호, 정지궤도 복합위성과 첫 민간 주도 개발사업인 차세대중형위성, 국방위성 등 각종 중·대형위성 사업에 참여하며 위성개발 기술력과 노하우를 확보해 왔다. 

안현호 사장은 “위성 분야는 첨단 융·복합 시장의 핵심사업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라며 “KAI는 산·학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통해 위성을 활용한 미래 초고속 네트워크 수요에 대비하며 민간 우주산업 분야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AI는 지난해 8월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 우주센터를 건립해 위성개발, 생산, 조립, 시험을 한 곳에서 수행하며 개발 시너지를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