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신축 공동주택 제로에너지 5등급 수준 강화… 온실가스·주거비↓ 기대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4.04.13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부터 적용되는 ‘친환경주택 건설기준’ 개정안 행정예고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국토부는 ‘에너지절약형 친환경주택 건설기준(이하 친환경주택 건설기준)’ 개정안을 4월 12일부터 5월 2일까지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친환경주택 건설기준은 2009년 제정됐으며, 이후 제로에너지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에너지 기준을 단계적으로 강화해 왔다. 또한, 2023년에는 공공주택 제로에너지 5등급 인증을 의무화한 바 있다.

국토부는 신축 공동주택의 에너지 성능을 제로에너지 5등급 수준으로 강화하는 ‘친환경주택 건설기준’ 개정안을 4월 12일부터 5월 2일까지 행정예고한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이번 개정안은 신축 공동주택의 에너지 성능을 제로에너지 5등급 수준으로 강화해 온실가스 감축 및 국민의 에너지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고자 마련됐다.

국토부는 이번 개정안에서 2025년 민간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제로에너지건축물을 적용하기 위해 업계 및 전문기관과 협의를 거쳤다. 이를 토대로 ‘사업자가 에너지평가방식(성능기준 또는 시방기준)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체계는 유지하되, 평가 방식별 에너지기준은 현행보다 강화’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먼저 성능평가 프로그램을 통해 단위면적당 1차 에너지소요량의 달성 여부를 판단하는 성능기준의 경우, 현 설계기준(120kWh/m2·yr)보다 약 16.7% 상향된 100kWh/m2·yr을 적용한다.

다음으로 패시브, 액티브, 신재생 등 항목별 에너지 설계조건을 정하는 ‘시방기준’도 ‘성능기준’과 유사한 수준으로 상향한다. 현관문, 창호의 기밀성능은 직·간접면에 관계없이 1등급을 적용한다. 업계에서 이미 적용하고 있는 열교환환기장치는 신규 항목으로 도입한다. 신재생에너지 설치 배점도 상향할 계획이다.

이번 제로에너지건축물 성능강화에 따라 주택 건설비용은 약 130만원 추가(84m2 세대 기준)되나, 매년 약 22만원의 에너지비용을 절감하여 약 5.7년이면 추가 건설비용을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에너지절약형 친환경주택 건설기준’ 성능·시방기준 현행-개정(안) 비교 [자료=국토부]

이와 함께 공동주택의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을 활성화하고 사업자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제도 개선도 추진한다. 사업계획 승인을 위해 제출해야 하는 에너지절약 성능계획서 작성을 간소화한다. 분양가 심사를 위한 제출 서류에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서도 허용하는 등 인증 활성화를 위한 혜택도 확대한다.

친환경주택 성능에 대한 표준서식도 마련했다. 이로써 입주자 모집단계부터 소비자가 충분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국토교통부 김헌정 주택정책관은 “공공에 이어 민간 공동주택까지 제로에너지건축을 적용함으로써 국가 온실가스 감축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동주택 입주자가 에너지비용 걱정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공동주택의 에너지성능을 지속적으로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국토교통부 누리집 ‘정보마당-법령정보-입법예고·행정예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5월 2일까지 우편, 팩스 또는 누리집을 통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