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안전 위해 1조 1천억원 투자한다
  • 방제일 기자
  • 승인 2018.05.2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는 오형수 포항제철소장, TCC한진 이동창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조직, 인력, 프로세스 등’ 안전보건시스템 전반의 획기적 개선을 위해 안전다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참석한 포스코 및 외주파트너사 임직원들은 안전실천 결의문에 서명하고 중대재해 재발 방지를 다짐했다.

설비개선 및 안전문화 혁신을 위해 3년간 투자 확대

[인더스트리뉴스 방제일 기자]  포스코가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안전 관련 분야에 향후 3년간  1조 1,050억원을 투자한다.
 
포스코는 지난 1월 발생한 산소공장 사고 이후 전사 안전 점검을 진행한 결과 기존 5,453억원의  안전예산에 5,597억원의 예산을 증액해 근본적인 안전대책을 세웠다. 추가되는 예산은 조직신설 및 인력육성에 369억원, 밀폐공간처럼  중대재해가 일어날 수 있는 장소와 시설물에 안전장치를 보완하는데 5,114억원, 외주사 교육 및 감시인 배치 등을 지원하는데 114억원을 배정했다.

포스코는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조직, 인력, 프로세스 등’ 안전보건시스템 전반의 획기적 개선을 위해 안전다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는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조직, 인력, 프로세스 등’ 안전보건시스템 전반의 획기적 개선을 위해 안전다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포스코]

특히 외부 기계, 화공 안전기술사 등 자격증을 보유한 안전보건전문가를 영입하고, 관련학과 출신을 신규채용하는 등 200여명의 안전 전담인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사 안전업무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안전전략사무국'을 본사에 신설해 외부 전문가를 사무국장으로 영입하고 안전방재부를  제철소장 직속으로 격상시켜 빅데이터·AI 등 스마트기술로 안전 수준을 제고하는 스마트안전그룹을 신설한다.
 
모든 밀폐공간에는 작업시 가스가 유입되는 것을 막는 차단판과 이중밸브를 설치하고 작업 전 드론을 이용한 가스검지를 의무화 할 계획이다.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는 설비에는 위험지점 방호커버를 설치하고 현장 계단도 넓혀 난간과 발판을 개선한다. 또한 높은 위치의 작업시 발생할 수 있는 추락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2중  안전고리가 달린 안전벨트를 전직원이 쓰도록 하고 공사시 추락 방지망을 반드시 설치하기로 했다.
 
외주사 전 직원에게도 포스코의 안전보안시스템 접속권한을 부여해 안전정보를 제공하고 정비작업 공장별 위험장소 분류 및 작업시에도 충분히  정보공유를 해 사고위험을 제거할 계획이다. 또한 외주사의 안전수준 향상을 위해 경영자와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을 포스코의 별도 예산을 책정해 진행을 돕고 외주사의 안전조직과 전임 인력을 확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함께 안전활동이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제철소장과 노경협의회 위원, 외주사 사업주와 직원이  공동참여하는 안전협의체를 구성해 매분기 총회와 격월 단위의 전문위원회, 매월 실무회의로 개최하고 이를  통해 주요 안전정책을 수립, 개선활동을 점검하기로 했다. 또한  설비투자시 전문가들이 참여해 위험을 발굴하는 안전평가 위원회와 근로자 위원, 안전부서장 등 근로자들이  직접 참여해 안전 위반과 우수사례를 심사하는 안전 심의 위원회를 신설, 운영해 안전활동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지난 4월 1일 CEO 주재 창립 50주년 행사시 안전을 기업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하는 新 핵심가치를 전 직원들에게 선포해 안전경영 의지를 확고히 다진 바 있다. 지난 18일에는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조직, 인력, 프로세스 등’ 안전보건시스템 전반의 획기적 개선을 위해 안전다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