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부발전, 4차 산업혁명 통해 사회적 가치 구현
  • 방제일 기자
  • 승인 2018.09.23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중부발전은 지난 3월부터 5개월간 글로벌 전략 컨설팅사와의 협업을 통해 전력사 최초로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IDPP) 모델 정립, 핵심기술 확보 전략, 일자리 창출 등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신사업 모델 발굴 등의 내용을 담은 4차 산업혁명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기반 구축을 위한 로드맵 수립

[인더스트리뉴스 방제일 기자] 이번 로드맵은 발전설비의 신뢰성 및 가용성을 높이고 운영상 위험성을 줄이는 20개의 신기술을 담은 Digital Technology, 디지털 변화를 수용하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사고방식 전환의 Growth Mindset, 변화를 빠르게 인지하고 민첩한 대응이 가능한 업무체계 구축을 위한 Agile Governance의 내용을 담고 있다.

더 나아가 신사업 아이템으로 OT(운영기술, Operation Technology) 보안 사업을 제시해 사회 기반 시설에 대한 보안 강화라는 공기업의 사회적 의무 이행, 관련 운영 인력 채용을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중소기업과의 동반 성장 등의 사회적 가치 구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사진=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사진=한국중부발전]

이와 관련해 현재 중부발전은 OT 보안 신사업 추진을 위한 파트너를 모색 중에 있으며, 선진기술을 보유한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 등의 협업체계 구축도 준비하고 있어, OT 보안에 있어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로드맵 수립에 따른 세부 실행과제를 발굴해 4차 산업혁명 요소 기술을 단순히 적용하는 단계를 넘어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한 미래 에너지 산업 생태계를 조성함으로써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 동반 성장 등의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는데 선도적인 글로벌 에너지 리더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부발전은 지난 7월 미국 실리콘밸리 국제발명전시회에서 4차 산업혁명기술을 적용한 드론을 활용해 저탄량의 측정과 발화를 감시하는 특허발명품을 출품해 각각 금상을 수상했고 이외에도 발전설비 고장을 예측하는 예측진단시스템(Smart-PAM)과 가상현실(VR) 기반 안전체험 교육 시스템을 운영 중에 있으며, Digital Twin 기반의 융합형 교육플랫폼과 빅데이터 기반의 신재생에너지 통합운영 플랫폼 구축을 위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이러한 4차 산업혁명 도입․적용을 통해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8월에는 박형구 사장이 국회융합혁신경제포럼과 한국언론인협회가 공동추최한 ‘2018 4차 산업혁명 경영대상’ 스마트기업 리더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