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청년고용 촉진하는 스마트산업단지 조성한다
  • 박규찬 기자
  • 승인 2019.01.0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가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마련과 청년 고용 촉진을 위해 올해 14개의 산업단지 지정 계획을 고시했다.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 거쳐 14개 단지 520만m² 공급

[인더스트리뉴스 박규찬 기자] 경상남도가 산업용지의 수급 안정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최종 협의를 거쳐 14개, 총 520만m² 규모의 산업단지를 새로 지정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2019년도 산업단지 지정 대상 지구는 시‧군에서 요청한 17개 지구를 대상으로 입지여건 분석, 입주 수요, 재원조달계획, 사업시행자 자격요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뒤 국토교통부의 수요검증과 조정회의, 산업입지정책심의회 심의 등 3단계의 엄격한 심사와 심의를 거쳐 산업단지로 개발이 가능한 14개를 지정했다.

경상남도가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해 올해 14개의 산업단지 지정 계획을 고시했다고 밝혔다. [사진=iclickart]
경상남도가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해 올해 14개의 산업단지 지정 계획을 고시했다고 밝혔다. [사진=iclickart]

현재 도내에는 208개 산업단지가 지정돼 있다. 그 중 132개 단지는 조성이 완료돼 약 6,000여 업체가 26만3,000여명을 고용해 운영 중에 있고 76개 단지는 개발 중에 있다.

특히 최근 자금부족, 입주 수요 부족 등의 사정으로 사업이 부진한 점을 감안해 2019년 신규 지정 대상지 선정은 공공개발이나 민관합동개발, 100% 실수요자가 개발하는 지구를 우선적으로 지정했다.

산업단지 지정 절차는 사업시행자가 산업단지 사업계획을 수립 후 승인 신청을 하면 주민설명회, 환경영향평가, 관련기관 협의 등의 절차를 이행하고 최종적으로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경상남도 천성봉 산업혁신국장은 “이번에 계획된 신규 지정 대상 이외에도 입주 수요가 확실하고 재원조달계획 등이 마련돼 사업 착수가 가능한 대상지가 있을 경우에는 국토교통부와의 협의를 통해 신규 지정 물량에 추가로 반영할 계획”이라며, “산업용지를 적기에 공급해 고용창출을 도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틀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산업단지 지정계획으로 2만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앞으로 조성하는 산업단지는 계획단계부터 융‧복합 개념의 스마트 산업단지로 젊은이들이 일하고 싶은 산업공간으로 만들겠다”며, “유능한 청년 고용을 촉진하는 새로운 개념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