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까지 부산 모든 해수욕장에 ‘지능형 CCTV’ 배치한다
  • 최정훈 기자
  • 승인 2020.10.25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형 안전장비 및 플랫폼 개발 착수… 2025년까지 점진적 구축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부산시(시장권한대행 변성완)는 사계절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해수욕장을 위해 첨단기술을 활용한 해수욕장 안전관리 시스템을 2025년까지 점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라고 10월 23일 밝혔다. 

구상도 [사진=부산시청]
사업 구상도 [사진=부산시청]

부산시는 해수욕장 예찰 활동을 펼칠 안전요원을 해수욕장마다 고정 배치하며, 희망일자리 인력도 추가 확보한다. 안전사고 유의 표지판과 위험지역 표지판을 보강하며, 너울성 파도와 입수 주의를 당부하는 안내방송도 진행한다. 

또한, 현재 해운대, 송정에만 있는 자격을 갖춘 수상구조요원을 7개 모든 해수욕장에 확대 배치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에 국비 총 29억원을 신청한다. 아울러 지난 12일에는 입수가능 시간을 일몰 전까지로 하는 해수욕장법 개정도 건의했다.

하지만 최근 다대포해수욕장 중학생 물놀이 사고 사례와 같이 해변이 넓고 폐장 기간에 인적이 적은 해변의 경우 안전요원만으로는 대응에 한계가 있다. 이에 위험지역 접근을 통제하기 위한 안내·경고 방송시스템인 ‘지능형 CCTV’를 설치해 이를 보완해 나간는 방침이다. ‘지능형 CCTV’는 내년 상반기 중 다대포해수욕장과 송도해수욕장에 우선 설치하고 성과를 분석해 2024년까지 전 해수욕장에 안착시킬 계획이다.

다이버, 서핑 등 수상레저의 사고 예방을 위해서도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한다. 부산시는 5G 기술을 이용해 레저객이 착용한 개인 안전장비의 수압, 맥박 등을 감지하고 위급 시에 자동으로 관리자에게 신호를 송출하는 안전플랫폼을 구상중이다.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은 손목시계형의 개인용 수중 위험신호 발신기와 지상 수신기 등 안전장비 시스템 개발을 기획 중이며 내년 3월 국비가 확정되면 본격 개발에 들어가 2025년까지 구축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