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출줄 모르는 해상운임 상승… 미주노선에 HMM 컨선 2척 긴급 투입
  • 최정훈 기자
  • 승인 2020.10.28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아마존 풀필먼트 방식 해외 현지 물류 지원체계 구축에 속도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최근 미주노선을 중심으로 해상운임이 급등하는 등 기업 수출 전반에 비상등이 켜지면서 관련 정부 부처 및 기관들이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0월 28일 산업부 무역투자실장 주재로 한국무역협회에서 해양수산부·국토교통부·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와 한국무역협회·한국선주협회·한국항공협회·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 유관기관과 함께 제4차 ‘수출입 물류 대책반’ 회의를 개최했다.  

올초부터 불거진 펜데믹 악재로 관계부처는 민관합동으로 수출입 물류 대책반을 운영했으며, 지난 4월과 5월에는 항공운송 공급 확대를 위해 중국, 인도네시아, 일본, 독일에 특별전세기를 편성·운항하고, 한·중·일 선박 운항을 확대 지원하는 등 수출입 물류 기업 애로 해소를 위해 정책적 지원을 경주해 왔다. 

미주노선 수요 급증 및 해상운송 운임 급등에 대응하여 지난 9월 24일 선화주 간담회 결과를 바탕으로, 8월말(4,572TEU)과 9월말(5,000TEU) 두차례 임시선박을 추가 투입한데 이어 이번 세 번째 임시선박 2척을 긴급 투입한다. [사진=HMM]
최근 미주노선 수요 급증 및 해상운송 운임 급등에 대응해 지난 9월 24일 선화주 간담회 결과를 바탕으로, HMM은 8월말(4,572TEU)과 9월말(5,000TEU) 두차례 임시선박을 추가 투입한데 이어 이번 세 번째 임시선박 2척을 긴급 투입한다. [사진=HMM]

또한 10월부터는 ‘수출입물류 포털’(무역협회)을 통해 국토부·해수부·관세청 등 총 21개 기관의 79개 서비스를 연계해 운송스케줄 조회, 화물 추적, 창고 검색 등 물류 서비스를 통합·제공하고 있다. 

최근 9월까지 다소 안정화되는 모습을 보였던 항공운임은 10월 들어 다시 상승하고 있으며, 해상운임의 경우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 상승세도 멈추지 않고 있다. LA 공항 운임(원/Kg)의 경우 1~2월 3,200에서 10월 기준 12,000까지 올랐다. SCF는 5월 기준 920에서 9월 기준 1,321까지 꾸준히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개최된 회의에서는 화주, 해상운송, 항공운송 등 수출입 물류 분야별 현황, 기업 애로사항 파악, 관계부처의 지원방안 등이 논의됐다.

산업부는 아마존 풀필먼트(FBA : Fulfillment by Amazon) 방식의 해외 현지 물류 지원체계 구축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이는 아마존 자사에 입점해 있는 여러 다양한 판매자들에게 수수료를 지불 받고, 제품을 물류센터에 보관해 출고, 배송 서비스 대행하는 방식이다. 산업부는 기업별 수출실적 등 데이터를 활용해 해외 거점별로 최적의 사전입고 수량을 선(先)배송하며 기업들이 현지 수요에 즉각 대응할 수 있게 돕겠다는 계획이다. 

해수부는 선·화주 간 운송계약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 부당한 운임 수취를 방지하고, 운송계약 위반 시 1,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 해운법령상 벌칙을 엄격히 적용할 계획이며, 11월초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국내기항 해운기업, 관련업계 등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미주노선 수요 급증 및 해상운송 운임 급등에 대응해 지난 9월 24일 선화주 간담회 결과를 바탕으로, 국적선사인 HMM이 10월말 미주노선에 컨선 2척을 긴급 투입한다. 8월말(4,572TEU)과 9월말(5,000TEU) 두차례 임시선박을 추가 투입한데 이어 이번 세 번째째다.

한편, 국토부는 유휴 여객기를 화물 수송에 활용하기 위한 좌석 제거와 객실 바닥에 화물을 탑재토록 변경하는 수리 개조 신청에 대해 적합성 확인 등의 절차를 거처 승인하고, 추가적인 유휴 여객기의 화물기 전환을 통해 화물운송 공급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 애로 해소를 위해 항공운임 상승으로 인상된 해외 배송비의 30%이내를 기업당 최대 500만원 한도내에서 지원하고 하고 있으며, 수출 중소기업 2,000여개사에 약 60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나승식 무역투자실장은 “물류는 수출의 대동맥과 같아서, 최근 9월 수출 플러스 전환 등 수출 회복세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기업들의 수출입 물류 애로를 해소해 우리 기업들의 제품을 막힘없이, 예측가능하게 최종 수요자까지 도달하게 해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특히 최근의 해상운임 상승과 선복 부족 등의 현장애로는 현황을 제대로 파악하고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지원을 관계부처와 민관이 힘을 합쳐 적시에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