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경북도 등과 지역상생 그린뉴딜 협력 나서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0.10.2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기관 ‘지역상생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10월 29일, 경북 안동시세계물포럼 기념센터에서 경상북도, 안동시,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영남대학교와 ‘지역상생 신·재생에너지 확대보급 및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사진 왼쪽부터 서길수 영남대학교 총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권영세 안동시장, 하대성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이 ‘지역상생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 및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이번 협약은 지난 7월 정부의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 발표 및 10월 지역 균형 뉴딜 논의 등과 연계해 경상북도 내 지역상생 신재생에너지 보급 및 관련 산업 활성화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는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과 총괄관리를 맡으며 경상북도는 사업대상지 발굴 및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등 행정지원 총괄, 안동시는 각종 인허가 및 지역주민 수용성 제고를 담당한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신재생에너지 개발 및 공급인증서 관련 업무,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는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 영남대학교는 기술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을 맡는다.

업무협약 후속 조치로는 한국수자원공사와 경상북도, 안동시 등이 참여하는 ‘임하댐 수상태양광 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 ‘임하댐 수상태양광 사업’은 지자체가 조성하는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구역에 국내 댐 설치 수상태양광 중 최대 규모인 56MW급의 수상태양광발전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는 3인 가구 기준 2만4,300가구가 1년 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또한, 사업지 인근 주민들이 투자에 참여하는 주민 친화형 사업으로 추진돼 주민들에게는 새로운 소득 창출 기회가 될 수 있다. 이 밖에도 수상태양광 관련 설비 및 기자재 운송과 설치에 지역 업체와 인력을 우선 활용하는 등 지역밀착형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전망이다.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경북지역의 신재생에너지 개발이 지역주민들의 생활과 어우러져 함께 상생해 나가는 지역 균형 뉴딜사업의 모범적인 사례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