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추진 협의회’ 발족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4.0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와 연관산업의 육성을 위해 경상남도가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추진협의회를 발족했다. 협의회는 태양광, 태양열, 풍력 등 에너지원별 전문가 등 19명으로 구성된다.

산·학·연·공공·시민단체 등으로 구성, 재생에너지 정책 자문 역할

[인더스트리뉴스 박관희 기자] 경상남도는 최근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응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및 연관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경상남도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추진협의회’를 발족했다. ‘경상남도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추진 협의회’는 정책자문기구로써 태양광, 태양열, 풍력 등 에너지원별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의견 수렴을 위해 기업체, 대학교, 연구기관, 시민단체, 공공기관의 추천을 받아 총 19명으로 구성되었다.

협의회는 주로 향후 경남도의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및 산업육성 정책방안을 제시하고 민간자본 유치 등을 통한 대규모 발전단지 조성에 대해 자문역할을 하게 된다. 경상남도는 이를 토대로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및 풍력 발전기·부품 생산 등 강점이 있는 풍력산업을 중점 육성하는 ‘투 트랙’전략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경상남도가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위한 추진 협의회를 발족했다. [사진=경상남도]
경상남도가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위한 추진 협의회를 발족했다. [사진=경상남도]

국내 풍력부품·시스템의 운용실적(Track-Record) 확보를 위해 육상 및 해상풍력 실증단지를 조성해 도내 풍력산업을 견인하고, 잠재량이 우수한 태양에너지 분야에서는 농촌지역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농민 참여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협의회에서 제안된 정책과 건의사항을 적극 반영하여 ‘신재생에너지 3020’ 목표 조기달성하고, 나아가 경남이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