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의 만남, 스마트팜!
  • 박규찬 기자
  • 승인 2018.06.1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 인구와 농경지가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농업 노동력을 절감하고 농작물의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온실 스마트팜(Smart Farm) 기술이 최근 들어 각광을 받고 있다.

온실 스마트팜 관련 특허 연평균 약 11% 출원 증가세 

[인더스트리뉴스 박규찬 기자] 온실 스마트팜 기술은 온실에서 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모바일 기기 등을 통해 원격으로 생육환경을 조절해 농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기술로 최근 이와 관련한 특허출원이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에 따르면 2008년 1건이던 온실 스마트팜 관련 특허출원 건수는 2010년에 30건으로 급증했고 2012년 43건, 2014년 60건, 2016년 85건으로 점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에는 61건이 출원돼 2010년 이후 연평균 약 11%의 출원 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농업 노동력을 절감하고 농작물의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온실 스마트팜(Smart Farm) 기술이 최근 들어 각광을 받고 있다. [사진=dreamstime]
최근 농업 노동력을 절감하고 농작물의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온실 스마트팜(Smart Farm) 기술이 최근 들어 각광을 받고 있다. [사진=dreamstime]

출원인별로 살펴보면 기업이 42.9%, 교육기관 21.5%, 개인 20.8%, 연구기관10.1%, 국가 및 지자체 4.7% 순으로 출원돼 기업 출원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별로는 통합제어 기술이 126건 27%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재배시설 기술 122건 26%, 광원 관련 기술 98건 21%, 관수 및 양액 공급 기술 47건 10%, 작물 생장 모니터링 기술 44건 9%, 기타 기술 29건 6%) 순이다.

통합제어 기술은 작물별 최적의 환경이 설정되도록 ICT 기반으로 센서를 통합 관리하는 기술인데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5년간 113건이 출원돼 이전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년간 13건 출원 대비 8.7배 급증했다. 농장 간 디바이스 상호 연결 기술, 스마트 단말기를 통한 원격 제어 기술 등이 출원됐다. 

재배시설 기술로는 온실, 식물공장, 수경재배 시스템 등 온실 스마트팜에 필요한 시설에 관한 기술이 출원됐고 최근 5년간 78건이 출원돼 이전 5년간 44건 출원 대비 1.8배가 증가했다. 광원 관련 기술로는 지능형 LED 조명, 태양광과 인공광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조명 등에 관한 기술들이 있고 최근 5년간 55건이 출원돼 이전 5년간 43건 출원 대비 1.3배의 출원 증가세를 보였다. 

관수 및 양액 공급 기술로는 스마트 밸브를 이용한 물 및 양액 공급 기술, 순환식 양액재배 기술 등이 출원됐고, 최근 5년간 35건이 출원돼 이전 5년간 12건 출원 대비 2.9배가 증가했다. 작물 생장 모니터링 기술로는 작물의 생육 상태 센싱, 병충해 진단 등 지능형 모니터링 기술들이 출원되고 있고, 최근 5년간 40건이 출원돼 이전 5년간 4건 출원 대비 10배가 증가했다. 

특허청 구본경 농림수산식품심사과장은 “농업 기술에 IC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결합된 온실 스마트팜 기술에 대한 연구 개발이 더욱 활발하게 이뤄지면 관련 분야의 시장이 새롭게 개척될 수 있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