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주택형·건물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사업 실시
  • 이건오 기자
  • 승인 2018.07.1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천구는 주택형·건물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사업으로 1kW당 60만원을 지원하고 단독 및 공동주택에 한해 올해 처음 실시하는 대여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시 1kW당 60만원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에너지를 살리는 시민주도형 신재생에너지 생산체계 구축을 위하여 주택형·건물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사업을 실시한다.

주택형은 단독·다가구 주택, 민간어린이집·유치원, 경로당 및 공동주택 관리동이 대상이 된다. 설치비는 1kW당 최대 210만원 정도로 서울시 지원금은 1kW당 60만원이다. 일반 건물 및 공동주택 공용전기 부문은 건물형을 설치할 수 있으며 지원금은 주택형과 같이 1kW당 60만원을 지원한다.

[]
양천구는 주택형·건물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사업으로 1kW당 60만원을 지원하고 단독 및 공동주택에 한해 올해 처음 실시하는 대여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사진=dreamstime]

특히, 주택형은 올해 처음으로 대여사업을 시작하며 대상은 단독 및 공동주택에 한한다. 단독주택은 3~9kW, 공동주택은 3kW 이상 설치가 가능하다. 대여료는 단독주택 3kW 기준으로 상한액 4만원 정도이며 공동주택 3kW 이상은 상한액 1만6,159원 정도다.

대여기간은 기본 7년으로 종료 후 무상양도, 계약연장 또는 철거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에코마일리지에도 가입하면 전기사용량 절감(6개월간 5~15% 절감)시 1~5만원 상당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주택형·건물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원하는 구민은 서울시에서 지정한 보급업체에 수시 신청하면 된다. 업체현황은 양천구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천구 관계자는 “태양광 미니발전소는 깨끗하고 청정한 친환경 자원인 태양에너지를 활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설비로 많은 구민들이 에너지생산의 주체로 참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