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폐열 회수 발전설비 준공식 개최
  • 이건오 기자
  • 승인 2018.10.19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은 전남 흑산도에서 버려지는 폐열을 이용해 전력을 추가 생산하는 ‘폐열회수 발전설비’ 준공식을 갖고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동시에 연료 절감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흑산도 경유발전소에 폐열을 활용한 30kW급 발전설비 구축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10월 18일, 전남 흑산도에서 경유발전기에서 버려지는 폐열을 이용해 전력을 추가 생산하는 ‘30kW급 폐열회수 발전설비’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한전 배성환 전력연구원장, 한전 안중열 도서전력실장,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김호성 본부장 및 각 연구기관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
전남 흑산도에서 개최된 ‘30kW급 폐열회수 발전설비’ 준공식 현장 [사진=한국전력]

‘폐열회수 발전설비’는 내연기관 및 산업 공정에서 버려지는 80~300℃ 가량의 폐열을 사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으로 이 발전설비를 활용하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동시에 연료 절감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향후 한전은 2020년까지 발전량을 150kW로 늘린 폐열회수 발전설비를 개발하는 한편, 공장 등에서 버려지는 산업 폐열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 도서지역에 운영 중인 총 9만5,000kW 규모의 경유발전기에 폐열회수 발전설비를 적용할 경우 연간 40억원의 경유 사용량 절감 및 8,000톤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이 예상된다.

이를 위해 한전은 10월 17일, 광주광역시, 한국생산기술 연구원 등과 함께 폐열을 이용한 폐열회수 발전설비의 산업계 적용 확대와 사업화에 공동 협력하기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전 김종갑 사장은 “한전은 폐열회수 발전기술을 통해 에너지 효율 개선과 온실가스 저감을 동시에 달성해 에너지신산업의 확산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