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성윤모 장관, 수출현장 방문해 근로자 격려
  • 방제일 기자
  • 승인 2019.01.05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은 새해 첫 현장방문으로 국내 최대의 수출관문인 부산신항을 방문했다.

2년 연속 수출 6,000억달러 달성을 위해 수출 총력지원 가동

[인더스트리뉴스 방제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의 이번 부산신항 방문은 수출물류 상황을 점검하고 휴일에도 근무중인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하기 위함이다.

수출기업을 대표해 한진현 무역협회 부회장을 비롯한 무역협회 관계자와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정세화 한진터미널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모든 참석자들은 수출회복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민간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총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은 새해 첫 현장방문으로 국내 최대의 수출관문인 부산신항을 방문해 수출물류 상황을 점검하고 휴일에도 근무중인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우리 수출은 1964년 1억달러를 기록한 이래 지난해 역사상 최초로 6,000억달러를 돌파했으며 이는 우리 제품의 품질과 기업의 기술·경쟁력이 선진 수준에 다가섰음을 의미한다”고 언급하며, “특히, 반도체 이외에 전기차·2차전지 등 신산업과 화장품·의약품 등 소비재로 품목이 다변화 되고 지역도 미·중에 편중되지 않고 신흥시장에서도 선전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성 장관은 이날 참석자들에게 올해 수출 전망에 대해 설명하며 “올해는 미·중 통상분쟁, 세계경기 둔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으로 우리 수출여건이 녹록치 않은 상황으로 수출 하방 리스크에 대응해 2년 연속 수출 6,000억달러를 달성할 수 있도록 통상현안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활력 강화에 역점을 두고 ‘산업정책의 사령탑’ 역할을 본격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성 장관은 이를 위해 “민·관이 함께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찾아다니는 '수출투자활력 촉진단'을 신설해 현장의 목소리를 귀담아 들고 상반기중 수출마케팅 지원의 60% 이상을 집중 투입해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히며, “특히, 어려움을 겪는 차부품·조선기자재 기업들이 수출을 통해 일감을 확보할 수 있도록 글로벌 공급망 진출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미래차, 선박개조·수리·친환경 등 신규시장 진입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무역금융 지원도 대폭 강화해 중소․중견 수출기업의 리스크 경감과 어려워진 경영여건 개선에 만전을 기할 것“임을 강조했다.

끝으로 성 장관은 새해 휴일에도 수출일선에서 최선을 다해 일하는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감사를 표하며 수출물류를 담당하는 현장 근로자들이 우리나라 수출의 대동맥이라는 사명감을 갖고 업무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