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CES 참가해 지역경제 활로 찾는다
  • 방제일 기자
  • 승인 2019.01.06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 이철우 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상북도 대표단은 지난 해 말 G2국가인 중국시장 공략에 이어 세계 최대 글로벌 시장인 미국시장 진출확대를 위해 6일부터 13일까지 미국을 방문한다.

글로벌 기업과 투자유치협약, 유망투자기업 기업 방문

[인더스트리뉴스 방제일 기자] 이철우 지사의 이번 미국방문은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라스베이거스 국제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19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 Consumer Electronics Show)와 연계해 애틀랜타, 앨라배마, 라스베이거스,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로 이어지며, 전방위적 경북도 투자·통상세일즈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이번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는 1967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박람회로 각국의 글로벌 기업들과의 만남을 통해 전문바이어, 미디어 및 소비자들에게 최신 제품과 기술을 소개한다. 금년도에는 4,500여개의 업체가 참가하고, 18만여 명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경북도청]
경상북도 이철우 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상북도 대표단은 지난 해 말 G2국가인 중국시장 공략에 이어 세계 최대 글로벌 시장인 미국시장 진출확대를 위해 6일부터 13일까지 미국을 방문한다. [사진=경북도청]

특히 올해 CES 2019의 키워드는 인공지능, 5G, 홈IoT, 자율주행차 등이다. 경북도에서 미래 신산업으로 육성하는 인공지능, 5G・홈IoT, 커넥티드카 등의 분야와 일치하고 있다.

첫날인 6일 애틀랜타와 앨라배마 지역 내 현대자동차 앨라배마공장과 함께 진출한 도내 C&J, 아진 USA 등 1차 벤더 기업체를 방문해 현지공장을 둘러보고 법인장들과 애로사항 청취 및 지역기업의 대미 수출확대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7일 라스베이거스로 이동해 CES 참가 기업과 CES 참관을 위해 방문한 도내 중견기업체 등 총 15개사 20여명의 대표와 경북테크노파크, 포항테크노파크, 경북경제진흥원 등 유관기관장이 참석하는 간담회에서 미국시장의 수출증대를 위한 기업들의 노력을 주문하고 경북도 통상 지원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8일에는 경북도, 포항TP, 경북한의사협회, 청연의료재단과 카자흐스탄의 NOVA메디컬센터 등 5개 기관 간 ‘클라우드 한방서비스 플랫폼 글로벌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이어 CES와 경북도간 접목 가능한 분야 발굴을 위한 ‘경북도 CES벤치마킹포럼’을 개최한다. 경북TP, 포항TP,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및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의 사례 발표를 통해 현지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어 경북도와 대구시 참가자들 간 대구경북 상생협력을 위한 간담회를 가진다. 이 자리에서 경북과 대구는 2020년 CES공동참가, 중앙예산연계 협력사업 발굴 등 몇 가지 과제를 협의하고 향후 공동협력방안을 논의한 후 대구경북 공동부스를 방문해 참가 기업체를 격려할 예정이다. 이번 CES에는 대구경북에 소재한 30개 업체가 참가해 관련 분야의 전문기술과 제품을 홍보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중견기업을 비롯한 중소기업 등 경북도내 10여 개 기업이 개별 참가해 다양한 정보를 수집할 계획이다. 9일에는 국내 글로벌 대기업 CEO를 면담하고 지역으로의 투자유치 확대 등 상호협력방안을 모색한다. 또한, CES에 참가한 외국의 글로벌 기업 CEO와 만나 경북의 투자여건을 홍보해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경상북도 이철우 지사는 “이번 미국 방문 시 국내외 글로벌 기업들을 두루 만나 투자유치를 적극 유도하고 CES를 연계한 경북도의 벤치마킹 분야를 발굴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도모함과 동시에 미래형 수출먹거리를 육성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 내 소재한 IT·전자, 의류기기 등 우수 중소기업의 CES 등 해외 전문전시회 및 종합박람회 참가를 적극 지원해 수출확대로 연결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펼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