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노후 석탄 화력 조기폐쇄 TF팀 가동
  • 이건오 기자
  • 승인 2019.02.0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노후 석탄 화력발전소를 조기 폐쇄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가동한다.

실행팀과 자문팀으로 나눠 수명 기준 단축 방안 총력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충남도는 1월 30일,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TF’ 실행팀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TF팀은 남궁영 행정부지사(단장)와 구본풍 미래산업국장(팀장)을 중심으로 실행팀과 자문팀으로 나눠 노후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위한 정책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자문팀은 광역·기초 시의회, 시민사회단체, 유관기관, 학계 및 국내외 언론 관계자 등 각계각층 전문가 21명으로 구성, 분기 1회 이상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
노후 석탄 화력발전소를 조기 폐쇄하기 위한 TF팀 회의 현장 [사진=dreamstime]

실행팀은 충남도 에너지과를 중심으로 관련 부서 및 사업소는 물론, 탈석탄 동맹을 주도하는 영국 및 캐나다 정부의 실무자 및 기후솔루션 등 16명으로 월 1회 이상 중지를 모으기로 했다. 목표는 올해 정부의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수명 기준을 30년에서 25년으로 단축하는 방안을 담는 것이다.

주요 전략은 노후 화력발전 조기폐쇄 논리개발 연구용역, 도의회 및 시군 탈석탄 정책 토론회, 산자위 국회의원과의 국회세미나, 환경정책협의회(환경부·수도권·충남) 조기폐쇄 안건 논의, 타 시도(강원·전남·경남)와의 탈석탄정책 협약 체결, 국내외 언론 및 NGO 탈석탄 국제협력 네트워크 확충 등이다.

충남도는 이 계획이 반영되면 도내 화력발전소 30기 중 절반에 가까운 14기가 2026년까지 단계적으로 폐쇄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35년 이상된 보령발전소 1, 2호기의 사용 수명이 2022년(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2020년으로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했다.

충남도 구본풍 미래산업국장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는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전환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올해 우리 도가 주도하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 TF가 탈석탄 로드맵의 나침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