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감정노동 근로자 건강보호 우수 기업 선정
  • 최기창 기자
  • 승인 2020.07.10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리적 충격 받은 경우 회복 돕는 케어 프로그램을 6년째 운영 중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맥도날드가 7월 10일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안전보건공단이 주관한 ‘감정노동 근로자 건강보호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8일 서울 코엑스에서 고객응대 근로자 등 감정노동 종사자의 사회적 인식을 향상하기 위해 이들의 건강보호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전파하고자 열렸다.

맥도날드는 고객을 응대하는 직원들의 심리 건강을 보호하고, 안전하고 일하기 좋은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온 점을 인정받아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맥도날드가 감정노동 근로자 건강보호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사진=맥도날드]
맥도날드가 감정노동 근로자 건강보호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사진=맥도날드]

맥도날드는 정규직, 비정규직 구분 없이 맥도날드에 근무 중인 전 직원을 대상으로 2015년부터 6년째 직원 케어 프로그램(EAP: Employee Assistance Program)을 운영하고 있다. 이는 직원이 업무상 블랙 컨슈머를 응대하거나 고객으로부터 폭언 등의 사건‧사고로 심리적 충격을 받은 경우 외부 기관의 전문상담 서비스를 통해 직원의 심리 회복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맥도날드 측은 “이 프로그램을 실시한 이후 만족도가 5점 만점에 4.6점에 달할 정도로 직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맥도날드는 드라이브 스루 주문 창구, 계산대 등 고객에게 잘 보이는 곳에 매장 직원 보호 스티커를 부착하고, 언어폭력으로부터 콜센터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사전 안내 멘트를 운영하는 등 고객 응대 직원 보호를 위한 안내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분기별 세션과 포럼, 매장별 크루 미팅, 직원 설문조사 등을 통해 직원들이 더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일터가 될 수 있도록 개선점을 모색하고 있으며, 매장 내 직원의 감정 노동 및 근무 중의 고충 해결을 위한 상담 창구를 상시 운영하고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직원의 고충이 실질적인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전국 매장 관리자는 물론 지역 관리자가 함께 매장 직원의 안전 및 감정 노동 업무의 고충을 케어하는 관리 조직망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맥도날드의 가장 귀중한 자산은 고객들에게 편의성 높은 서비스와 맛있는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매일 노력하는 직원들이다. 연내 매장 근무 직원과 고객이 상호 존중하는 문화를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캠페인을 도입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보다 직원들이 안전하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근무 환경 구축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