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K-배터리 유럽시장 공략 나서…첫 유럽지역 전시회 추진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2.12.10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IA·코엑스와 ‘2023 인터배터리 유럽’ 개최 위한 MOU 체결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코트라(KOTRA. 사장 유정열)는 한국전지산업협회(KBIA, 회장 전영현), 코엑스(사장 이동기)와 지난 12월 8일, 서울 코엑스 스튜디오159에서 ‘2023 인터배터리 유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 세 번째부터 한국전지산업협회 정순남 부회장, KOTRA 유정열 사장, 코엑스 이동기 사장이 ‘2023 인터배터리 유럽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트라]

이번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내년 6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독일 뮌헨에서 처음으로 해외에서 개최하는 ‘2023 인터배터리 유럽’을 통해 기관별 핵심역량과 전문성을 살린다. 미래 전략산업으로서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는 우리 배터리 산업의 해외네트워크 확장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2023 인터배터리 유럽’은 국내 인터배터리 전시회를 개최하며 쌓아온 역량을 바탕으로 한국전지산업협회의 산업전문성과 코엑스의 전시역량 및 KOTRA의 해외네트워크를 총 결집해 처음으로 유럽에서 개최하는 전시회이다.

특히, 인터배터리 유럽이 개최되는 유럽연합(EU)에서는 핵심원자재법(CRMA) 입법을 예고해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역내 공급망 구축을 위해서는 우리 기업과의 파트너십이 필요한 만큼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EU 지역 내 주요 정부기관 및 현지 기업과 우리 기업들의 적극적인 협력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인터배터리 유럽에는 세계 배터리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국내 기업이 대거 참가해 대한민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며, 다양한 해외 기업들도 함께 참여해 글로벌 배터리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전시 기간 내 같은 지역에서 유럽지역 대표 에너지 전시회인 ‘더 스마터 이 유럽(The Smarter E Europe)’이 함께 열려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KBIA 정순남 상근부회장은 “대한민국 배터리 산업의 축소판인 인터배터리 전시회가 독일에서 열리는 것은 매우 뜻깊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배터리 산업을 세계 시장에 적극적으로 선보이는 등 국내외 기업 간 다양한 비즈니스가 이루어지는 기회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코엑스 이동기 사장은 “인터배터리가 국내 전시회 최초로 전 세계 전시산업의 중심 국가인 독일에서 개최된다”며, “인터배터리 유럽을 통해 국내 배터리 기업들의 경쟁력과 K-배터리 산업의 가치를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유럽 수출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성공적인 행사 개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OTRA 유정열 사장은 “최근 정부에서는 2030년 이차전지 세계 최강국 지위를 목표로 하는 이차전지 산업혁신 전략을 발표했다”며, “내년에는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의 본고장인 유럽에서 한국 배터리 대표 전시회의 유럽시장 공략을 함께하며 우리 배터리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