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활용, 강력범죄 현장 재현…경찰 위기 대처 능력 높인다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4.1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현실 재현 프로그램을 도입해 위험한 사건사고 현장 직무교육이 실시된다. 경기도와 경기북부경찰청은 VR 경찰 현장직무교육 시스템을 도입해 실제 현장 경험이 중요한 안전 교육과 현장 실습교육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산하 경찰서 및 경찰학교 등에서 현장직무 교육으로 활용 기대

[인더스트리뉴스 박관희 기자] 위험천만한 실제 사건사고 현장을 가상현실(VR)로 재현한 프로그램이 경찰교육에 도입된다. 
경기도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북부지방경찰청 강당에서 VR 경찰 현장직무교육 시스템 시연회를 통해 VR 교육시스템 ‘폴리스 라인’을 공개했다. ‘폴리스라인’은 성폭력, 아동학대, 강력범죄 등의 실제사건을 VR로 재현해 사건 유형에 따른 대응요령을 훈련하도록 제작된 프로그램이다. 

폴리스라인 개발사인 에이치오(HO) 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7월 열린 제2회 경기 VR·AR 창조오디션에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예원예술대학교와 함께 참가해 공공프로젝트 분야 수상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들은 VR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경기도의 NRP(Next Reality Partners) 프로그램에 참여해 6개월 동안 약 1억 5,000만원의 자금지원과 프로젝트 진단 분석, 개별 멘토링 등을 받아 ‘폴리스라인’ 제작을 완료했다.

경기도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VR 재현 프로그램을 경찰 교육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
경기도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VR 재현 프로그램을 경찰 교육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

시연회를 시작으로 ‘폴리스라인’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서 신임경찰과 경찰서 직원교육 프로그램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도는 중앙경찰학교, 경찰교육원, 경찰대학, 일반대학교 경찰학과 등 다수의 교육기관에도 폴리스라인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동광 경기도 콘텐츠산업과장은 “VR·AR은 융복합 콘텐츠를 활용할 경우 기존 게임뿐 아니라 교육, 의료, 제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면서 “VR 기술을 활용한 교육프로그램은 환경과 시간에 제약을 받지 않고 몰입감 있는 교육이 가능해 실제 현장 경험이 중요한 안전 교육과 현장 실습교육 등에 유용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성장가능성 높은 도내 VR·AR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제4회 경기 VR·AR 창조오디션’ 참여 기업을 오는 4월 20일까지 모집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