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2030년 온실가스 감축로드맵 수립’ 수정·보완
  • 박규찬 기자
  • 승인 2018.09.1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가 건물‧공공‧수송‧농축산‧폐기물 등 경남도 관리권한 부문의 2030년 감축 목표안을 19.4%에서 28.3%로 상향 조정한다.

2030년 감축 목표안 19.4%에서 28.3%로 상향 조정

[인더스트리뉴스 박규찬 기자] 경상남도는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및 로드맵’이 수정· 확정됨에 따라 국가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추진 중인 ’2030년 경상남도 온실가스 감축목표 및 로드맵 수립’ 용역을 수정·보완한다고 밝혔다.

신 기후체제 근간이 되는 파리협정이 채택됨으로서 우리나라는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2030년 온실가스 배출전망치(BAU) 대비 37%로 설정하고 2016년 12월 정부부처 합동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로드맵을 수립한 바 있다.

경상남도는 ’2030년 경상남도 온실가스 감축목표 및 로드맵 수립’ 용역을 수정·보완한다고 밝혔다. [사진=dreamstime]
경상남도는 ’2030년 경상남도 온실가스 감축목표 및 로드맵 수립’ 용역을 수정·보완한다고 밝혔다. [사진=dreamstime]

이후 환경부가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중 지자체 관리권한 부문인 건물, 공공․기타, 수송, 농축산, 폐기물 부문에 대해서는 시도별 감축로드맵을 수립하도록 함에 따라 경남도는 지난해 9월 관련 용역에 착수했으며 올해 2월 전문가 등이 참석해 중간보고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어 지난 7월 환경부가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의 이행력을 높이기 위해 국외감축량의 일부를 국내감축량으로 전환하는 내용을 담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로드맵’을 수정·확정함에 따라 경남도 관리권한 부문의 온실가스 감축목표가 19.4%에서 28.3%로 상향 조정됐다.

이에 경남도에서는 국가로드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건물, 수송, 농축산, 폐기물 등 국가감축수단과 연계한 온실가스 감축사업 발굴을 위해 도청 16개 부서에서 추진 중인 86개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확대 방안과 추가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주요 감축사업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가로등·조명등 LED 보급,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자동차 보급확대, 대중교통 인프라 구축,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 신증축 건축물에너지관리시스템 도입, 폐기물 감량화 및 재활용 확대 등이 있다.

도는 관계부서, 전문가 등 의견수렴과 추가사업 발굴을 통해 ‘2030년 경상남도 온실가스 감축목표 및 로드맵’ 최종 보고서를 마련해 오는 11월 최종보고회에 이어 12월까지 용역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상남도 윤경석 환경산림국장은 “이번에 실시하는 용역을 통해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기후변화로부터 안전한 경남실현을 위한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