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바탕에 흰색 실선은 전기차 충전구역이에요
  • 최홍식 기자
  • 승인 2018.12.0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에서 전기차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앞으로 급속충전시설을 찾기가 수월해지고, 일반 내연기관 차량과의 혼선도 덜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 전기차 충전구역 연말까지 일제정비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요건 등에 관한 규정'이 지난 11월 15일 일부개정 고시됨에 따라 제주도가 구축한 전기차 급속충전시설을 대상으로 충전구역 일제정비에 들어간다고 4일 밝혔다. 그동안은 충전구역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어, 관리주체별로 구역표시가 다르거나 없는 등 전기차 이용자와 일반 내연기관 차량 이용자들은 충전기 이용에 혼선을 빚는 등 불편함이 따랐다.

제주도에 구축된 전기차 급속충전시설 표시가 녹색바탕과 흰색실선으로 일제히 정비된다. [사진=제주도]
제주도에 구축된 전기차 급속충전시설 표시가 녹색바탕과 흰색실선으로 일제히 정비된다. [사진=제주도]

그러나, 녹색바탕과 흰색 실선을 쓰는 충전구역이 고시된 만큼, 제주특별자치도는 연말까지 도가 구축한 전기차 급속충전시설을 대상으로 충전구역 표시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추후 다른 충전시설로 점차 확대해 앞으로 해당 구역에 일반 내연기관 차량이 주차할 경우, 충전방해 행위로 간주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충전구역을 명확히 표시함으로써 전기차 충전기를 이용하는 도민들의 불편함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앞으로도 전기차 선도도시 제주로 나아가는데 필요한 사항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