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을 견인하는 센서, 시장은 여전히 성장 중!
  • 방제일 기자
  • 승인 2018.12.3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경기가 올해보다 악화될 것이란 전망이 팽배한 가운데 센서 분야는 스마트시티, 스마트홈, 스마트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이 본격 가속화됨에 따라 여전히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센서 산업은 여전히 악순환 계속돼

[인더스트리뉴스 방제일 기자] 센서 산업은 칩, 패키지, 모듈, 시스템의 단계를 거쳐 대부분의 산업에 활용되고 있으며 IoT 확산에 따라 산업적 활용도는 폭발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ICT 융합의 진전으로 센서가 대부분 기기의 핵심부품으로 대두돼 센서 산업의 경쟁력 확보가 국가 산업경쟁력 강화의 필수 요소라 말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최고 수준의 센서 기술을 보유한 미국·독일·일본 등을 중심으로 스마트센서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사진=dreamstime]
센서 산업은 칩, 패키지, 모듈, 시스템의 단계를 거쳐 대부분의 산업에 활용되고 있으며 IoT 확산에 따라 산업적 활용도는 폭발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사진=dreamstime]

그러나 문제는 아직까지 국내 센서 기술은 초보 단계에 머물러 있다는 것이다. 국내 부품업체들이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이미지 센서는 대거 생산하지만 다른 분야는 제조 기술도 부족하고 대부분 외산 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구체적으로 국내 센서 핵심기술의 수준은 선진국 대비 매우 낮은 수준(55.8%)을 보이고 있다. 특히 스마트센서의 경우 낮은 기술력으로 인해 국내 수요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약 80% 이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국내 대기업(IT제조사, 자동차업체, 통신사업자)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대응 중이지만 여전히 중소기업의 자발적인 움직임은 미흡해 보인다. 아울러 국내 센서 내수시장의 경우 오는 2020년 99억달러 규모로 연평균 10.4% 성장 전망이다. 하지만 국내기업의 내수시장 점유율은 10.5% 수준으로 매우 낮은 수준이다.

뿐만 아니라 글로벌 센서시장에서 우리나라 점유율은 아직까지 3%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미국(31.8%), 일본(18.6%), 독일(12.2%)에 비해 낮고 중국(2.9%)에도 뒤처진 상태다. 내수시장에서도 10.5% 정도만 국산센서가 사용되고 있으며 센서 전문기업의 63%가 연간 매출액이 50억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영세기업으로 구성돼 있다.

[사진=dreamstime]
센서의 경우 향후 10년 내 전 세계에 1조개가 필요한 트릴리언(Trillion) 시대가 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아직까지 국내 센서 수요기업의 경우 성능·신뢰성 등을 이유로 해외제품을 사용할 수밖에 없는 실정에 놓여있다. [사진=dreamstime]

이런 점에 대해 해외 센서기업의 한 영업팀장은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혁명에 따라 제어계측 분야, 특히 센서 산업 그 자체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하지만 무엇보다 인터넷 기반의 IoT 관련 응용서비스 발굴 및 활성화를 통해 수요가 공급기업(센서기업)을 성장·유인하는 정책적 접근도 매우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국내 센서업계 관계자는 “센서 산업은 기술집약적 분야로 높은 기술 장벽으로 신규시장 진입이 어렵고 이에 따라 종류, 센서별 특성이 다양하기에 정책방향 결정이 어려움이 있다”며, “다양한 기술의 접목으로 개발에 전문가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4차 산업혁명의 특징인 다품종 소량 생산으로 응용분야에 따라 재료기술, 설계기술, 공정기술 등 다르기 때문에 글로벌 전문기업 육성에 적합하며 주로 대기업인 수요기업과의 상생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센서의 경우 향후 10년 내 전 세계에 1조개가 필요한 트릴리언(Trillion) 시대가 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아직까지 국내 센서 수요기업의 경우 성능·신뢰성 등을 이유로 해외제품을 사용할 수밖에 없는 실정에 놓여있다.

국내 센서 공급 기업 또한 영세성과 기술력 부족 등으로 스마트센서 개발 및 혁신을 회피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4차 산업혁명 및 스마트팩토리 구축의 근간인 센서 산업에 대한 정부의 보다 근본적인 대책과 더불어 국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업을 통한 전사적 대응이 필요해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