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벌서비스, 인텔리안테크와 통합 스마트십 솔루션 확산 ‘도원결의’
  • 이주야 기자
  • 승인 2019.07.1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선박관리시스템과 위성통신 안테나 기술 결합, 차별화된 선박 운용 패러다임 제시

[인더스트리뉴스 이주야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선박 엔지니어링 서비스 전문기업 현대글로벌서비스와 글로벌 위성통신시스템 선도기업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와 스마트십 분야 협력을 결의했다.

현대글로벌서비스(대표 안광헌)는 7월 16일 부산 센텀사이언스파크에서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대표 성상엽)와 ‘통합 스마트십(ISS, Integrated Smart Ship)’ 솔루션 확산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선박에 ISS 솔루션을 채용하면 최적운항을 지원 받아 6% 이상의 연료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으며, 선박의 기기에서 수집된 데이터로 진단·분석한 각종 상태 정보를 통해 운항비 절감을 꾀할 수 있다. [사진=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
선박에 ISS 솔루션을 채용하면 최적운항을 지원 받아 6% 이상의 연료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으며, 선박의 기기에서 수집된 데이터로 진단·분석한 각종 상태 정보를 통해 운항비 절감을 꾀할 수 있다. [사진=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효율적 선박 운항 관리를 위한 데이터 전송·분석서비스를 연계한 ISS 솔루션의 확대 적용에 힘을 모은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언제 어디서나 고객이 필요한 스마트 서비스 제공할 수 있도록 ISS 스마트십 솔루션에 필수적인 통신 분야를 책임지고,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는 모든 주파수 사용이 가능하고 신뢰성이 담보된 최첨단 위성통신 안테나 시스템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대글로벌서비스가 관리 중인 선박은 전 세계 어디에서든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의 안정적 글로벌 서비스망을 통해 해상위성통신, 관제, 보수 등 필요한 원격지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신규 건조 선박의 경우 이 시스템이 기본 패키지로 장착된다.

특히 양사는 스마트십 솔루션을 위한 최적의 스마트 위성통신시스템의 공동 개발에도 뛰어들 예정이다.

현대글로벌서비스 안광헌 대표는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의 위성통신 안테나 기술과 현대글로벌서비스의 차별화된 디지털 선박관리시스템이 결합해 새로운 선박 운용 패러다임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전 세계 선사들을 대상으로 영업 마케팅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박에 ISS 솔루션을 채용하면 최적운항을 지원 받아 6% 이상의 연료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으며, 선박의 기기에서 수집된 데이터로 진단·분석한 각종 상태 정보를 통해 운항비 절감을 꾀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