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호주, 재생에너지 확대 따른 안정적 전력시스템 구축 추진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0.07.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붕형 태양광설비 예상보다 빠르게 확충… 정전 방지 대책 필요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남호주(South Australia) 주정부는 2030년까지 총 공급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충당하는 목표를 설정했다. 이에 따라 정전 방지 및 에너지안보 확보를 목적으로 한 안정적인 전력 시스템 구축 또한 준비하고 있다.

[]
남호주 주정부의 재생에너지 전력공급 확대 정책으로 지붕형 태양광설비가 예상보다 더욱 빠르게 확충됨에 따라 정전 방지를 위해 안정적인 전력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 [사진=utoimage]

한국에너지경제연구원의 최근 발표 자료에 따르면, 남호주 주정부는 전력의 일부를 가스와 석유로 공급하는 대신 주 내에서의 재생에너지 전력 생산을 수요보다 늘리고 초과분은 인근 주로 수출해 순(net) 개념으로 2030년까지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 공급을 목표로 세웠다.

호주에너지감독기관(AEMO: Australian Energy Market Operator)에 따르면, 남호주 주정부의 재생에너지 전력공급 확대 정책으로 지붕형 태양광설비가 예상보다 더욱 빠르게 확충(연간 200MW 규모)됨에 따라 정전 방지를 위해 안정적인 전력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

남호주 에너지부 장관은 지난 5월, 2030년까지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2025년에 이 비중을 85%까지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 남호주 주는 재생에너지의 전력공급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남호주 주정부는 안정적인 전력망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전력망 교란 시 AEMO가 지붕형 태양광의 출력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며, 전력망의 전압 관리를 위해 1,000만 달러를 지원할 계획이다.

남호주 주는 2016년 9월 발생한 태풍으로 풍력발전기가 모두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사진=utoimage]

호주 연방정부는 2018년 10월, 전기요금 인하 및 전력공급 안정성 증대를 위한 ‘전력시장 개혁 조치’의 일환으로 2019년 7월부터 ‘안정적 전력공급 의무화 조치(RRO: Retailer Reliability Obiligation)’를 시행했으며 AEMO가 전력수급을 예측·관리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RRO는 발전·공급·판매업체가 전력망에 충분한 급전가능(Dispatchable) 전력 공급을 확보·유지하는 한편 피크수요·공급부족에 선제적 대비를 의무화하고 있으며, 수요 측면에서 대규모 에너지소비업체는 미래 수요 예측을 바탕으로 전력공급부족을 예방하기 위한 공급업체들과의 전력구매계약을 선제적으로 체결한다.

또한, 남호주와 New South Wales 주를 잇는 EnergyConnect 송전망 사업을 조속 추진하는 등 전력망 연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TransGrid가 운영하는 EnergyConnect 송전망 사업은 남호주 주 Robertstown에서 Victoria 주 북쪽에 위치한 Red Cliffs를 거쳐 New South Wales 주의 Wagga Wagga로 연결될 계획이다. 이 사업은 2022년 중반에 가동을 개시해 800MW 규모의 전력을 공급할 것이며, 규모는 총 2억2,000만 달러로 1억 달러 이상을 정부로부터 지원받았다.

2016년 남호주 주에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한 이후 전력망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는데, 이 사업을 통해 남호주 내 전력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동시에 전기요금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호주 주는 2016년 9월 발생한 태풍으로 풍력발전기가 모두 가동을 중단했고, 27개의 송전탑이 붕괴되고 3개 송전망의 기능이 상실되면서 주요 발전원이 탈락됨에 따라, 전체 가구의 절반가량이 정전사태를 겪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