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기계연, 선박용 친환경 대체연료 저장탱크 소재 가이드 발간
  • 최정훈 기자
  • 승인 2021.10.1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 메탄올, 암모니아 등 금속소재 정보 총 망라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한국선급(KR, 회장 이형철)은 선박용 친환경 대체연료의 격납설비에 사용될 금속소재에 대한 기술정보가 담긴 '선박용 대체연료 격납설비의 금속소재 선정가이드'를 발간했다고 10월 13일 밝혔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KR 연구본부와 한국기계연구원(KIMM) 김용진 박사 연구팀이 공동 개발했다. 

올해 6월, 국제해사기구(IMO)는 현재 운항 중인 국제항해선박(이하 현존선)에 적용하는 온실가스 배출 규제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기술적조치인 현존선에너지효율지수(EEXI, Energy Efficiency eXisting Ship Index)와 운항적조치인 탄소집약도지수(CII, Carbon Intensity Indicator)가 2023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전 세계 해사업계는 현존선에 대한 국제 기준에 부합하기 위해 기관 출력 제한, 에너지 절감장치 설치, 선박 최적 운항 등 다양한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특히 중장기적으로는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는 저탄소 또는 무탄소 대체연료에 초점이 맞춰졌다. 암모니아, 바이오가스, 수소, 메탄올 등 상용화 연구가 가속화되면서 이들 연료를 저장하는 시스템과 소재도 중요시되고 있는 것이다. 

KR은 각각의 친환경 대체연료들의 특성을 고려한 격납설비(저장탱크) 및 지지구조에 사용될 수 있는 적합한 금속 소재를 제안하고, 적용 가능성 평가 방법 및 절차 등을 이번 가이드라인에 담았다.

특히 선박에 대용량으로 저장하기에 기술적으로 가장 어렵고 선박 적용사례가 거의 없는 액체수소에 적용 가능한 금속소재와 기체 수소에 의한 재료 손상 등에 관한 내용도 함께 포함돼 있다.

김대헌 KR 연구본부장은 “이번 가이드라인은 친환경선박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산‧학‧연 기관 및 고객들에게 유용한 정보서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최신 기술정보 등을 공유하여 해사업계를 다각도로 지원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