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쏘시스템, 5세대 BMW eDrive 생산 위한 디지털 공급망 구축
  • 최정훈 기자
  • 승인 2021.10.2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딩골핑, 라이프치히, 레겐스부르크 공장에 ‘델미아 퀸틱’ 공급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다쏘시스템이 BMW 자동차 생산 계획 및 일정 조율 과정을 디지털화 하는 데 동참하게 됐다. 

최근 BMW는 eDrive 부품 생산과 조립 공정의 생산성을 개선하기 위해 다쏘시스템의 ‘델미아 퀸틱’을 독일 딩골핑, 라이프치히 및 레겐스부르크 지역에 위치한 eDrive 생산 시설에 도입했다.

BMW는 순수 전기 에너지를 통해 효율적인 드라이빙을 제공하는 BMW eDRIVE를 실행하고 있다. 개인별 취향과 드라이빙 패턴에 따라 폭넓은 BMW eDRIVE를 선택할 수 있다. [사진=BMW]
BMW는 순수 전기 에너지를 통해 효율적인 드라이빙을 제공하는 BMW eDRIVE를 실행하고 있다. 개인별 취향과 드라이빙 패턴에 따라 폭넓은 BMW eDRIVE를 선택할 수 있다. [사진=BMW]

BMW는 순수 전기 에너지를 통해 효율적인 드라이빙을 제공하는 BMW eDRIVE를 실행하고 있다. 개인별 취향과 드라이빙 패턴에 따라 폭넓은 BMW eDRIVE를 선택할 수 있다. 델미아 퀸틱은 공급망과 운영계획 및 최적화 솔루션이다.

BMW의 최신 기술을 활용한 순수전기차 5 세대 BMW eDrive는 확장형 모듈로 설계돼, 차량의 구조, 생산 지역에 따라 다양하게 적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운전자의 선택에 따라, 휘발유 사용 없이 전기만을 사용해 주행이 가능한 기존의 하이브리드 차량 보다 진보한 기술을 사용한다. 

델미아 퀸틱 솔루션은 이러한 차세대 차량 생산 과정에서 설치 시간과 재고를 줄이고 생산 중단 등의 긴급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으며 생산 비용을 낮추는 데 기여한다. 델미아 퀸틱 솔루션은, 독일에 위치한 BMW의 모든 공장에 적용될 예정이며, 앞으로 BMW eDrive 생산에 계속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쏘시스템의 자동차 및 모빌리티 산업 부문 로렌스 몬타나리(Laurence Montanari) 부사장은 “전기 자동차에 대한 고객 수요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OEM 업체들은 이 새로운 시장에 최적화된 대응이 불가피하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밝히며 “특정된 요소 부품을 적시에 생산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누락된 부품은 자동차 판매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공급망의 민첩성과 효율성을 향상시켜 많은 양의 관련 데이터를 더 잘 관리하면 모든 이해 관계자들이 연결된 새로운 생산 계획 방식으로 부품 공급 부족의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다쏘시스템의 혁신적인 솔루션으로 BMW는 더 효율적이고, 빠른 의사 결정과 생산성 강화, 비즈니스의 우선순위를 반영하는 정확한 핵심 성과 지표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