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5,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임대주택 건설 활용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2.05.13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행자금은 주택시장 안정 및 주거복지 향상에 전액 투입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LH 5,000억원의 ESG채권을 발행했다.

LH는 지난 12일, 전액 임대주택 건설에 활용되는 사회적 채권 5,000억원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LH는 지난 12일, 전액 임대주택 건설에 활용되는 사회적 채권 5,000억원을 발행했다. [사진=LH]

ESG채권은 발행자금이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에 사용되는 채권으로 △녹색채권 △사회적채권 △지속가능채권으로 구분된다.

LH가 발행하는 녹색채권은 노후 공공임대 그린리모델링사업, 에너지절약형 주택건설사업에, 사회적채권은 임대주택 건설 및 공급 등 주거복지사업의 재원으로 활용된다. 이번에 발행한 ESG채권은 전액 임대주택 건설에 활용되는 사회적 채권으로 올해 2월 발행한 5,300억원에 이은 두 번째 발행이다.

LH는 이번을 포함해 지난 2018년 이후 총 3.5조원의 ESG채권을 발행했다.

LH 관계자는 “최근 전 세계적인 통화긴축 기조에 따라 시장금리가 불안정한 상황에서도 LH는 주거복지사업을 통한 국민 주거안정 노력 등 ESG 경영에 대한 적극적인 역할 홍보로 민평금리 수준으로 발행하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는 LH의 국민 주거복지 지원을 위한 역할 및 ESG 경영 실천을 위한 노력과 기대가 채권 투자자들의 신뢰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발행한 ESG채권은 3년물 1,000억 원, 5년물 2,500억 원, 30년물 1,500억 원 등 총 5,000억 원으로, 발행금리는 3.267~3.417% 수준이다.

LH 측은 금융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에서도 대규모 ESG채권 발행을 연이어 성공해 차질 없는 임대주택 건설을 위한 재원을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국민 주거안정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ESG채권 투자에 대한 관심을 불러 모음으로써 ESG 경영 확산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LH는 하반기에도 녹색채권을 포함해 ESG채권 발행을 지속 추진하고 올해 전체 채권 발행액의 25% 수준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LH 김현준 사장은 “LH는 ESG채권을 적극 활용해 주거복지 강화, 탄소배출 저감 등 국민들께 인정받는 ESG 경영 실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