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산업 고속 성장세 이어질 전망
  • 전시현 기자
  • 승인 2018.01.12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산업은 지능형로봇 완성품이나 로봇부품을 제조, 판매, 서비스하는 산업으로 지능형로봇자체가 갖고 있는 메카트로닉스의 속성상, 자동차산업과 같은 기계산업, PC 나 반도체산업과 같은 IT산업의 특징을 모두 갖는다.

로봇 기술 역량과 사업성 입증

[Industry News 전시현 기자] 로봇 산업이 4차 산업혁명과 함께 정부의 정책적 지원에 힘입어 고속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로봇산업이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 등을 바탕으로 급성장세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pixabay]
로봇산업이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 등을 바탕으로 급성장세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pixabay]

LG전자가 국내 로봇개발업체 로보티즈의 지분 10.12%를 취득하며 미래성장동력으로 키우는 로봇 사업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최근 로보티즈가 실시한 유상증자에 참여해 보통주 1만 9,231주(약 90억 원)를 취득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안내로봇과 청소로봇의 시범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며 로봇 기술 역량 및 사업성을 입증했다.

안내로봇은 주변의 장애물을 감지해 방문객들로 붐비는 복잡한 공간에서도 안전하면서 효율적으로 운행한다. 청소로봇은 가정용 LG 로봇청소기의 청소능력, 자율주행, 장애물 회피 기술 등을 적용해 넓은 장소에서도 가장 효율적인 동선을 스스로 찾아 깨끗하게 청소한다.

1999년에 설립된 로보티즈는 제어기, 센서모듈 등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모듈 관리 프로그램, 로봇 구동 소프트웨어에 이르기까지 로봇솔루션 및 교육용 로봇 분야에서 강점이 있다.

특히 로보티즈는 로봇의 관절 역할을 하는 '엑추에이터(동력구동장치)'를 독자 개발해 국내 기업뿐 아니라 주요 글로벌 기업에도 공급하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로봇의 핵심 부품인 '엑추에이터'는 로봇의 유연성을 높이고 활동반경을 넓게 해준다.

LG전자는 지난해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인 '에스지로보틱스'와 협력하는 등 로봇 사업과 관련해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하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 등을 바탕으로 로봇 제품군을 꾸준히 확대하며 로봇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로봇 사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투자와 협력은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