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창업스쿨 성료, 에너지인재 육성과 일자리 창출 효과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2.09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분야 청년 예비창업가 육성을 위해 운영되어 온 창업스쿨이 성료됐다. 교육을 수료한 예비창업가들은 에너지 전환시대를 선도하고, 새로운 에너지 비즈니스 창출과 에너지 분야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에너지공사, 에너지분야 참여형 프로그램 확대 계획

[Industry News 박관희 기자] 서울에너지공사가 지난 5주간 진행한 ‘서울에너지창업스쿨’이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서울에너지창업스쿨은 에너지 전환 시대를 선도할 전문 인재 육성을 위해 작년 12월 대학(원)생 및 예비창업자 등 50명을 선발해 1월부터 5주간 진행된 예비창업프로그램이다.

지난 8일 진행된 '서울에너지창업스쿨 데모데이'에서 행사 참석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서울에너지공사]
지난 8일 진행된 '서울에너지창업스쿨 데모데이'에서 행사 참석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서울에너지공사]

프로그램은 에너지 기술과 트렌드, 에너지 시장, 에너지 스타트업 등의 에너지․창업 전문 이론 강의를 제공하고 에너지 문제를 해결할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발굴·지원하려는 목적으로 추진됐다.

교육 커리큘럼은 에너지 비즈니스 실무 전문가 강의, 비즈니스 아이디어 기획, 실행을 위한 모의 창업과정으로 구성 됐으며, 비즈니스모델 개발 과정에 대한 에너지 스타트업 전문가의 밀착 멘토링도 함께 제공됐다.

특히 지난 8일 서울창업허브에서 개최된 데모데이에서는 ‘서울에너지창업스쿨’ 참가자 중 에너지 창업 전문가 강의와 팀별 멘토링을 통해 과제 수행을 완료한 6개팀의 비즈니스 모델 사업계획 발표가 진행됐다.

전동기를 이용한 스마트 모빌리티 쉐어링 플랫폼, 휴대용 태양광발전 보조배터리 서비스, 전기 절약에 따라 보상을 지급하는 에너지 수요관리 앱 등 최신 에너지 트렌드와 이슈를 반영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선보였고, 이 날 참석한 기업관계자들과 일반인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었다.

서울에너지창업스쿨 프로그램을 통해 발굴된 우수한 사업아이템은 서울에너지공사 등 관련기관의 시범사업과 연계해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에너지공사 박진섭 사장은 “서울에너지창업스쿨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에너지 문제를 해결할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 생태계의 혁신을 위해 이러한 참여형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