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임대주택 25개 단지에 태양광 보급 약속
  • 최홍식 기자
  • 승인 2018.07.20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 설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충북도-한국토지주택공사,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 설치 협약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체결한 이번 협약식에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방성민 한국토지주택공사 상임이사, 청주시를 비롯한 사업대상 9개시군 부단체장과 공동주택 입주민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사업대상 시군은 청주시, 제천시, 보은군, 옥천군, 영동군, 증평군, 진천군, 괴산군, 음성군이다.

충북도와 LH가 저소득층 공동주택에 태양광발전 설비를 설치해 공동전기요금 절감에 앞장서기로 협약을 맺었다. [사진=충청북도청]
충북도와 LH가 저소득층 공동주택에 태양광발전 설비를 설치해 공동전기요금 절감에 앞장서기로 협약을 맺었다. [사진=충청북도청]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 보급사업은 복권기금을 일부 지원받아 경제여건이 어려운 저소득층이 거주하는 공동주택 건물 옥상에 태양광발전 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설치된 발전 시설을 통해 승강기, 가로등, 공용부 등에 소요되는 공동전기를 자가생산 함으로써 단지에 거주하는 입주민들이 전기요금 절감효과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충북도는 2017년부터 LH공사와 협력하여 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충북도가 전국에서 최초로 실시한 본 사업은 2017년에 영구임대아파트 5개단지 4,500가구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했다. 연간 1억원의 전기요금 절감효과를 얻는 성과를 거뒀다.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올해에는 사업대상 단지를 지난해 대비 5배가량 증가한 25개 단지로 확대해 추진하게 된다.

금년도엔 LH공사에서 전체 사업비의 30%를 분담하기로 확약한 가운데 충북도내 국민임대아파트 23개단지 12,900여가구, 공공임대아파트 2개단지 1,400여가구 등 총 25개단지 14,300여가구가 연간 7억원(가구당 4만 8천원)의 공동전기요금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북도 이시종 도지사는 “이번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 설치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체제 대응뿐만 아니라 태양광을 통한 저소득층 입주민들의 공동전기요금 절약을 통해 에너지복지를 지속적으로 실현해 갈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앞으로 충북도는 LH공사와의 지속적인 협력관계 유지를 통한 태양광산업의 보급‧확대 등 도민들이 직접적인 수혜를 입을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