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심, IoT 용 고집적 단일칩 보안 솔루션 출시
  • 박규찬 기자
  • 승인 2019.02.01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심이 설계 기간 60% 단축, 부품 비용 20%를 절감할 수 있는 IoT 용 고집적 단일칩 보안 솔루션을 선보였다.

설계 기간 60% 단축, 부품 비용 20% 절감

[인더스트리뉴스 박규찬 기자] 아날로그 혼합 신호 반도체 시장을 선도하는 맥심인터그레이티드코리아가 고집적 단일칩 보안 솔루션 ‘MAX36010’, ’MAX36011’ 보안 수퍼바이저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물인터넷(IoT) 설계자는 MAX36010, MAX36011 솔루션으로 별도의 보안 전문 지식 없이도 강력한 위변조 방지 기능과 암호화, 안전한 스토리지를 구현해 민감 정보를 스마트하고 안전한 방식으로 보호할 수 있다.

맥심이 IoT 용 고집적 단일칩 보안 솔루션을 출시했다. [사진=맥심]
맥심이 IoT용 고집적 단일칩 보안 솔루션을 출시했다. [사진=맥심]

MAX36010과 MAX36011은 개발 모든 단계에서 간편하게 적용 가능한 강력한 보안을 제공한다. 이 솔루션을 설계 후반에 적용해도 플랫폼을 변경할 필요가 없다. 집적도가 높아 경쟁 솔루션 대비 설계 기간을 60% 단축하고 부품(BOM) 비용을 20% 절감시킨다. 

온도 및 전압 센서, 1Kb의 안전한 스토리지, 동적 위변조 센서, 실시간 클록(RTC), 순수 난수 생성기(TRNG)를 제공해 다수의 개별 부품을 사용할 필요가 없으며 호스트 인터페이스에는 SPI 범용 비동기식 송수신기(UART)와 I2C가 포함돼 호스트 프로세서 연결을 위한 펌웨어가 필요 없다.  

높은 수준의 보안을 위해 TRNG로 생성된 키는 인증서 및 다른 민감 데이터와 함께 보조 배터리가 탑재된 램(RAM)에 저장된다. 위변조 행위가 감지되면 이 데이터는 삭제된다. 이 기능은 연방정보처리표준(FIPS) 140-2 인증 레벨 3, 4 보안 수준을 준수한다.  

MAX36010과 MAX36011은 3DES, AES, RSA, ESDSA, SHA 등 동기식∙비동기식 암호화 기능을 지원한다. 안전한 암호화 엔진은 PCI(Payment Card Industry) 요건과 FIPS140-2 인증을 준수한다. MAX36010은 AES와 3DES에 대한 비동기식 키 생성을, MAX36011은 AES, 3DES, RSA, ECDSA에 대한 동기식‧비동기식 키 생성을 모두 지원한다. 경쟁 솔루션과 비교해 배터리 전류 소비량이 70% 낮아 배터리 수명도 연장할 수 있다. 

맥심인터그레이티드 마이크로 보안 소프트웨어 그룹의 스텔라 오(Stella Or) 제품 담당자는 “사용자의 일상생활과 관련된 민감 데이터를 저장하는 IoT 디바이스는 이제 가정에서 흔하게 쓰이고 있지만 IoT 설계자는 보안을 가장 우선시하지만 이들 모두가 보안 분야 전문가는 아니다”며, “맥심 고객사 대부분은 MAX36010, MAX36011이 설계에 적용하기 매우 쉽고 특히 최고 수준의 보안과 FIPS140-2 인증을 갖춘 디바이스를 설계하는 고객은 이 솔루션을 통해 보안 요구사항을 손쉽게 준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