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 ASEAN 국가에 한국형 에너지효율 제도 전수
  • 이건오 기자
  • 승인 2019.02.1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아세안에너지센터와 공동으로 ‘KEA-ACE 온실가스감축, 에너지효율 역량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한-아세안 온실가스감축, 에너지효율 역량강화 워크숍 실시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국에너지공단(김창섭 이사장)은 아세안에너지센터(ACE)와 공동으로 2월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의 일정으로 ‘KEA-ACE 온실가스감축, 에너지효율 역량강화 워크숍’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
‘한-아세안 온실가스감축 에너지효율 역량강화 워크숍’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이번 워크숍에는 ACE 센터장 및 기술자문관과 아세안 국가 중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등 3개국의 에너지효율담당 공무원들이 참석해 한국형 에너지효율라벨링 제도(SNL)를 정착시키기 위한 역량강화 교육이 진행된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 활동 현황 및 에너지 정책 추진 내용을 공유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효율 장비 실험실 등을 방문해 효율등급에 대해 직접 현장에서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시간도 포함돼 있다.

특히, KEA는 아세안 지역 진출을 꾀하는 국내 기업들이 아세안 국가 공무원들에게 자사 제품의 에너지효율등급을 자세히 설명하고 한국 시험기관의 우수성을 홍보할 수 있도록 네트워킹을 구축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

미얀마 에너지효율국 담당자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한국의 에너지효율 동향을 파악하고 한국의 에너지효율등급 제도를 수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고, 한국에너지공단 이광학 이사는 “우리기업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입에 필요한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아시안 국가와의 에너지 효율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