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주민참여 태양광 2단계 준공… 2020년까지 삼척본부내 총 8MW 추진
  • 이건오 기자
  • 승인 2019.08.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소 최초 발전부지 활용 1, 2단계 4.6MW 준공 완료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삼척발전본부에 2단계 주민참여형 태양광설비(2.6MW) 준공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월 1단계 2MW 준공에 이어 2단계 태양광설비가 준공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주민참여형 태양광 사업’은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이 태양광 건설비용의 일부를 채권 매입을 통해 투자를 하고, 고정적인 이자수익을 얻는 사업으로, 남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 설비 확충은 물론 지역주민의 고정적 수익보장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주민참여형 사업을 추진했다.

[]
한국남부발전이 삼척발전본부에 2단계 주민참여형 태양광설비 2.6MW 준공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남부발전]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해 5월에는 한국에너지공단과 ‘에너지신사업 선도를 위한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했으며, 같은 해 11월에는 국내 최초로 채권형 주민참여 1단계 태양광 2.0MW 설비를 준공했다.

후속모델로 2단계 사업을 위해 남부발전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2회에 걸쳐 주민설명회를 개최했으며, 총 사업비의 10%인 3.5억원을 주민 채권으로 발행해 지역주민에 참여기회를 제공했다.

1단계에 이어 2단계 태양광 설비가 준공됨에 따라 지역주민은 농·어업 기본소득 외 소득증대가 가능하며, 남부발전은 추가적인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남부발전은 향후 2020년까지 3단계 사업을 통해 총 8MW급 주민참여형 태양광 발전단지를 구축할 계획으로, 3단계 3.4MW까지 준공시 1~3단계 참여 지역주민들은 3년간 최대 3.6억원(이자율 6%)의 이자수익을 받을 수 있다. 신정식 사장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재생에너지 3020 정책 이행을 위해 지역주민과 이익을 공유해 주민소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