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환경규제 대응 버거운 영세 조선업체에 ‘맞춤형 컨설팅’ 나선다
  • 최정훈 기자
  • 승인 2020.11.1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주 급감에다 배출규제… 기술적 노하우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대내외적으로 환경규제에 대한 압박이 거세지면서 서남권 영세한 조선업체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컨설팅이 진행된다. 

전라남도는 코로나19 및 경기불황으로 어려움을 겪은 도내 중소·영세 조선업종을 대상으로 맞춤형 환경컨설팅 지원을 통한 환경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영암 지역은 조선산업 불황으로 지난 2018년 5월부터 고용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됐으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선박 수주량 감소 등으로 재위기의 우려에 처해있는 실정이다. [사진=dreamstime]
영암 지역은 조선산업 불황으로 지난 2018년 5월부터 고용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됐으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선박 수주량 감소 등으로 재위기의 우려에 처해있는 실정이다. [사진=dreamstime]

전라남도에 따르면 영암 지역은 조선산업 불황으로 지난 2018년 5월부터 고용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됐으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선박 수주량 감소 등으로 재위기의 우려에 처해있는 실정이다.

특히 대기관리권역 지정과 비산배출시설 관리제 시행 등 정부의 대기관리 정책까지 강화돼, 전라남도는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을 보강해야할 업계의 부담을 줄이고 환경관리 전문성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다음달 4일까지 컨설팅 지원에 나선다.

지원은 영암 대불산단 내 중소 영세 조선업종 25개소를 대상으로 하며, 이중 전남도 관할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가 10개소, 영암군 관할 배출업소가 15개소에 이른다.

전라남도는 사전 서면조사를 통해 기업별 애로사항을 파악한 후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해 도와 영암군, 영산강유역환경청, 전남녹색환경지원센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지원반을 꾸려 서면 또는 현장 환경컨설팅을 지원하게 된다.

컨설팅은 주로 비산대기·폐수배출시설, 비산먼지 등 환경분야 현장 진단을 통한 공정개선, 방지시설 보완 등 기술적인 노하우 전수를 비롯 환경정책 동향, 관계법령 준수사항, 환경개선자금 안내 등 행정적 지원이 진행된다.

또 전라남도, 영산강유역환경청, 영암군 등 유관기관이 환경 전반에 대해 행정 지원하게 되며, 전남녹색환경지원센터 전문 인력을 활용해 산업현장의 소리를 듣고 실질적인 애로사항을 해결해줄 방침이다.

김상호 전라남도 환경관리과장은 “강화된 환경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중소영세 기업의 환경 경쟁력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환경컨설팅을 통해 사업장의 최적 환경관리를 유도하고 환경기술인의 관리 역량을 향상 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