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유럽 항공 물류에 직격… ‘육해공’ SCM 기업으로 비상할 채비
  • 최정훈 기자
  • 승인 2021.01.2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 운영 플랫폼 통해 글로벌 표준 수출입 업무 소화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세계 각지의 육로·해상 운송 인프라 위주의 현대글로비스가 항공 물류 사업을 강화해 명실공히 복합물류운송기업으로 도약할 채비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항공 포워딩(화물운송주선업)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직영 사무소를 설립하고 본격 운영에 돌입한다고 1월 27일 밝혔다.

프랑크푸르트 공항 [사진=utoimage]
프랑크푸르트 공항 전경 [사진=utoimage]

물류업에서 포워딩 업무는 화물운송을 의뢰받은 전문 업체가 고객사 화물을 출발부터 도착까지 운송 과정 전반을 맡아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수출입 기업들은 전문 업체에 포워딩 업무를 맡김으로써 안정적인 화물 운송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사업 확대 출발점은 유럽이다. 글로벌 기업이 몰려 있는 유럽은 거대 경제권역으로 유럽연합(EU) 소속 국가의 총 국내총생산(GDP)은 약 20조 달러에 달한다. 활발한 무역을 강점으로 글로벌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유럽 내 경제 핵심국가인 독일을 겨냥하고 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은 연간 약 200만톤의 화물을 처리하는 유럽 최대 및 글로벌 상위권 항공 화물 중심지(허브)다. 물류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요충지로 꼽힌다.

프랑크푸르트 공항은 유럽 전체 화물 물동량을 좌우하는 중요한 공항으로서 현지에서 원활한 물류 사업을 위한 중요한 거점이다. 

이번 프랑크푸르트 직영 사무소를 시작으로 연내 미주·아시아태평양 지역까지 발을 넓히겠다는 복안이다. 이를 통해 현대글로비스는 육로·해상·항공 전 영역에서 종합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글로비스는 한국을 포함해 동아시아에서 시장 지배력을 키우려는 글로벌 기업을 타깃으로 영업에 나선다. 자동차 부품을 비롯해 하이테크 부품·의료기기와 같은 고부가가치 화물, 소비재, 콜드체인(냉장/냉동 물류), 글로벌 이커머스 등 전방위적 영역에서 다국적 기업을 공략하기 위해 벼르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주 6회 유럽발 한국향 화물의 항공 운송을 주선할 예정으로 향후 물량에 따라 운송 스케줄을 조정해 탄력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화주사 신속, 정확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가 올해 항공 물류 사업을 확대하는 것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선제적 대응으로 읽혀진다. 코로나 백신 상용화를 계기로 글로벌 경기가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익성 확보를 위한 사업 확대의 필요성이 커진 것이다.

특히, 지속 호황세가 예상되는 자동차 부품·전자·의료기기·소비재 등 다품종 운송을 비롯해 콜드체인 산업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인증 취득에도 역량을 쏟을 계획이다.

한편, 현대글로비스는 개발 중인 물류 운영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표준화된 항공 수출입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화주사에 실시간 화물 위치 추적, 예상 운송 일정 등도 전달 가능해 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