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T, ‘NEW EDGE’ 프로그램으로 디지털・그린 뉴딜 ODA 본격 추진
  • 최종윤 기자
  • 승인 2021.02.22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산업 및 에너지 협력개발지원사업 통합공고 접수 시작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한국산업기술진흥원(원장 석영철, 이하 KIAT)이 ‘NEW EDGE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디지털・그린 뉴딜 ODA를 본격 추진한다고 2월 22일 밝혔다. NEW EDGE 프로그램’은 NEW Deal of Encouraging Digital and Green Energy의 약자로 KIAT의 디지털·그린 뉴딜 분야 개발협력사업의 통합 프로그램의 명칭이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NEW EDGE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디지털・그린 뉴딜 ODA를 본격 추진한다. [사진=utoimage]

KIAT 국제개발협력 사업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올해 신설한 NEW EDGE 프로그램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도국의 4차 산업혁명 대응, 에너지 수요증가를 선제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디지털 헬스케어, 신재생에너지 등 디지털·그린 뉴딜 분야의 KIAT 국제개발협력 활동을 통합 관리·확대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일환으로 KIAT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21년도 산업 및 에너지 협력개발지원사업(ODA) 통합공고’ 접수를 시작한다. 이번 공고는 정부의 ‘K-뉴딜 글로벌화 전략’과 ‘한-우즈벡 디지털 통상협력 MOU’에 대한 후속조치로 2019년 4월 정상순방 계기로 기획한 ‘우즈벡 디지털헬스케어 플랫폼 구축’, 세계은행(WB)과의 협력으로 기획한 ‘나이지리아 아부자지역 독립형 미니그리드’ 등의 수행기관을 모집한다.

또 전기차, 스마트팜, 친환경에너지원 발전, 스마트그리드 등 디지털·그린 뉴딜 분야 등의 신규 개발협력 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 외에 섬유·식품가공·농기계·자동차 부품 분야의 ‘개도국 생산현장 애로기술지도(TASK) 사업’ 수행기관도 모집해 개도국의 생산성 제고 및 글로벌 가치사슬(GVC) 편입을 지원한다. 접수는 3월 16일까지이며, 선정평가를 거쳐 4월 중 수행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KIAT 석영철 원장은 “한국판 뉴딜을 통한 글로벌 상생번영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NEW EDGE 프로그램과 국제개발협력(ODA) 통합공고를 통해 각 분야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