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1조 8,000억원 정책자금 조기 공급, 금융비용 지원
  • 권선형 기자
  • 승인 2023.01.1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운전자금 이차보전 2.0%, 육성자금 이자율 3.7%, 시설자금 이자율 3.1%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설 명절을 앞두고 1조 8,000억원 규모의 시 정책자금을 풀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에 나선다.

부산시는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중소기업 정책자금 5,615억원, 소상공인 경영자금 9,300억원, 중소기업 제조특례 3,000억원 등 총 1조 7,915억원을 1월 17일부터 지원한다고 밝혔다.

부산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1조 8,000억원 규모의 시 정책자금을 풀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에 나선다. [사진=부산시]
부산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1조 8,000억원 규모의 시 정책자금을 풀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에 나선다. [사진=부산시]

먼저 중소기업 정책자금으로 운전(경영)자금 5,000억원, 육성 및 시설자금 600억원, 창업특례자금 15억원 등 총 5,615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운전(경영)자금은 기업당 8억원 한도로 대출금리의 2%의 이자를 지원한다. 육성자금은 기업당 15억원 한도로 3.7%, 시설자금은 기업당 15억원 한도로 3.1%, 창업특례자금은 1억원 한도로 2.7%로 대출받을 수 있다. 

아울러 2023년 1~6월 만기도래 예정인 중소기업 1,038개 사의 운전자금 2,534억원의 대출만기를 6개월 연장하고, 연장기간 동안 1~1.5% 상당의 추가 이차보전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경영 안정화 자금으로 6,000억원, 3무(無)플러스 특별자금 2,000억원, 부산 모두론플러스 1,000억원, 브릿지보증 300억원 등 총 9,300억원을 지원한다. 소상공인 경영 안정화 자금의 경우 2023년에는 고금리 지속에 따른 소상공인 부담완화를 위해 이차보전 규모를 0.8%에서 1.5%로 확대했다. 특히 설명절을 맞이해 긴급자금 200억원을 확보해 오는 2월 말까지 최대 2%의 이차보전을 지원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환경이 나빠졌고, 최근 고금리 로 유동성 위기까지 겪는 힘든 상황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자금이 설 명절을 앞두고 자금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2023년은 지역경제 회복과 경제혁신동력 확보를 동시에 달성하고자 하는 중요한 해로 기업과 소상공인과 함께 정책을 만들고 변화를 만들어 내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