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AR, 의료, 국방, 교육 등 각 분야 성장, 2020년 5조7000억원 규모 전망
  • 전시현 기자
  • 승인 2018.04.05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일본 정부는 VR·AR기술 개발, 활용에 대한 보조금 정비로 콘텐츠 산업 진흥을 도모하고 있다. 관련 업계 단체 설립 등을 통해 VR·AR사업 추진 환경 정비에도 힘쓰고 있다. 우리나라도 VR·AR 활용분야를 넓혀 나가고 있다. 기존에 게임과 엔터테인먼트에 의존했다면 이젠 교육 영역을 넘어 국방, 의료, 건설영역까지 확산되고 있다.

의료, 교육, 건설 등 다양한 분야로 활약하는 VR·AR

[인더스트리뉴스 전시현 기자]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빅데이터, IoT, 인공지능,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이 있다. 특히 최근 일본에서는 VR과 AR을 활용해 소비자에게 실제 콘서트나 스포츠 경기에 가지 않고도 간 것같이 느낄 수 있는 체험이나 실제 게임 속에 있는 것 같은 몰입감을 주는 체험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2016년 12월에 오픈한 'SHIBUYA VR PARK TOKYO', VR 콘텐츠를 이용한 게임이 인기를 끌고 있다.

VR은 자신(객체)과 배경·환경 모두 현실이 아닌 가상의 이미지를 사용하며, AR은 현실의 이미지나 배경에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서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이다.  또한 리얼리티 기술이 제조나 건설설계, 의료, 운송 및 소매업 분야 기업에도 도입되기 시작했으며 향후 더욱 효과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될 것으로 보인다. 가령 '코나야기 건설'은 리얼리티 기술인 마이크로 소프트의 Holorens를 사용해 계획, 공사, 검사의 효율화를 추구하고 있다.

한국 VR산업협회는 국내 VR 시장 규모가 2016년 1조 4000억 원에서 2020년에는 5조 7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pixabay]

현재 일본 정부는  VR·AR기술 개발, 활용에 대한 보조금 정비로 콘텐츠 산업 진흥을 도모하고 있다. 관련 업계 단체 설립 등을 통해 VR·AR사업 추진 환경 정비에도 힘쓰고 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선진 콘텐츠 기술에 의한 지역 활성화 촉진 사업' 시행을 통해 보조금 지급 중이다. 코트라 자료에 따르면 일본은 민간 기업 등이 VR·AR 등의 첨단 콘텐츠 기술을 사용해 지역 활성화에 이바지하는 홍보 콘텐츠를 제작할 때 기술 활용에 필요한 경비를 보조함. 콘텐츠 산업 진흥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VR·AR 활용분야를 넓혀 나가고 있다. 기존에 게임과 엔터테인먼트에 의존했다면 이젠 교육 영역을 넘어 국방, 의료, 건설영역까지 확산되고 있다. 

국방부는 훈련자 전투행동 인식장비와 전술훈련용 VR 콘텐츠 개발 등 특수작전 및 대테러 임무 수행을 위한 지능형 가상훈련체계를 개발한다. 또  VR·AR 기술 등을 활용해 잠수함 승조원 훈련체계와 공군기지 작전 훈련 체계 등을 개발하며 이를 다양한 분야에 적용해 훈련 체계를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형 병원이 VR를 도입, 치료하는 사례도 늘었다. 삼성서울병원은 환자와 내원객이 낯선 병원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도록 주요 시설을 둘러보는 VR 앱을 개발했다. 암병원 VR+ 앱은 암환자가 병원을 방문하지 않아도 주요 시설을 둘러본 것처럼 느끼도록 VR 영상을 보여 준다. 

교육분야에서도 VR·AR 기술이 콘텐츠로도 제공된다. 교육부는 올해 초등학교 3~4학년과 중학교 1학년용 사회·과학·영어 디지털교과서를 보급하고, 2020년까지 연차적으로 초등학교 5∼6학년과 중학교 2∼3학년에도 보급한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그동안 VR·AR 기술 도입에 소극적이었던 건설업계 움직임이다. 현재 대형 건설사 2개사는 국내 최초 3D 공간 모델링을 제공하는 어반베이스와 함께 모델하우스 VR 서비스를 도입하려고 검토 중이다. 한국 VR산업협회는 국내 VR 시장 규모가 2016년 1조 4000억 원에서 2020년에는 5조 7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VR·AR기술의 응용범위가 종래의 게임, 엔터테인먼트 중심에서 다양한 분야로 확대 중이며 의료, 관광, 제조, 건설, 소매 등 다양한 분야에서 VR·AR이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