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연구원, ‘에너지 자립형 IoT산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4.17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부품연구원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가 엔오션 얼라이언스와 협약을 맺고 에너지 자립형 IoT 산업의 생태계 조성과 활성화에 나선다. 3자 업무협정을 통해 에너지 자립 기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에너지자립형IoT산업협의회'(이하‘협의회’)를 발족했다.

해외 선도기관과 업무협정 체결 및 국내 대·중소기업과 협의체 발족

[인더스트리뉴스 박관희 기자] 전자부품연구원(이하 KETI)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이하 KEA)는 에너지 하베스팅 기술 분야 글로벌 선도기관인 엔오션 얼라이언스(EnOcean Alliance)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대·중소기업과 협의회를 발족하는 등 ‘에너지 자립형 IoT산업’의 생태계 조성과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KETI와 KEA, 엔오션 얼라이언스는 3자 업무협정 체결을 통해 에너지 자립형 IoT 관련 공동 연구개발과 기술협력은 물론 에너지 자립형 IoT기술의 보급, 확산 등 산업촉진과 국내 생태계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KETI와 KEA 양기관은 17일 쉐라톤팔레스 호텔에서 에너지 하베스팅(EH), 초저전력 통신 등 에너지 자립 기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에너지자립형IoT산업협의회'(이하‘협의회’)를 발족했다.

전자부품연구원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엔오션 얼라이언스가 3자 협정을 맺고, 에너지 자립형 IoT산업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사진=전자부품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엔오션 얼라이언스가 3자 협정을 맺고, 에너지 자립형 IoT산업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사진=전자부품연구원]

발족식 부대행사로 개최된 국제 기술컨퍼런스에서는, 엔오션 얼라이언스 초청연사(독일·일본·중국)가 글로벌 및 각 국가별 기술동향 및 응용사례를 발표했으며, 국내 중소기업은 스마트팩토리 응용사례(코아칩스), 자가발전 방식의 핸드레인 살균기(클리어윈), 자기에너지를 활용한 전원공급장치(페라리스파워) 등 다양한 적용사례가 소개되어 제품화를 위한 다양한 시사점을 전달했다.

한편, 국내시장은 초기 단계로 정부의 정책지원이 필요함에 따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관리하는 “멀티소스 에너지 응집 및 초저전력 구동 셀프 파워드(Self-Powered) IoT 디바이스 플랫폼 개발”과제를 KETI를 주관기관으로 6개 기관이 공동수행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