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공동구매로 품질은 높이고 가격은 낮춘다!
  • 박규찬 기자
  • 승인 2018.08.0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가 2018년도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 공고를 함에 따라 통해 유사 제조공정을 가진 기업들이 뭉치면 고품질의 스마트공장을 저렴하게 구축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중기부 총 30억원 지원기업들 1,000만원 투자 비용 절감 

[인더스트리뉴스 박규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기업들이 공동구매 방식으로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도록 지원하는 ‘2018년도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을 6일 공고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유사 제조공정을 가진 중소·중견기업 5개사 이상이 모여서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는 경우 정부에서 비용의 일부인 50%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도입 기업들은 양질의 스마트공장 시스템을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축할 수 있고 공급기업은 동일한 시스템을 다수 기업에 판매함으로서 높은 이익을 기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유사 제조공정을 가진 5개 이상의 기업이 모이면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공동구매 방식으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 [사진=dreamstime]
유사 제조공정을 가진 5개 이상의 기업이 모이면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공동구매 방식으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 [사진=dreamstime]

예를 들어 기업이 개별적으로 스마트공장을 도입할 경우 5,000만원의 비용이 필요하다면 유사 공정을 가진 5개 이상의 기업이 공동으로 도입하면 동일 솔루션을 4,000만원에 구매할 수 있는 방식이다. 오늘 중기부에서 공고한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은 2018년도 시범사업으로서 진행한다.

중기부는 이번 사업으로 총 30억원 내외를 지원할 예정이며 기업은 스마트공장 도입 비용의 50% 이내에서 최대 4,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단체는 자체적으로 공급기업을 선정해 유사 제조공정을 가진 기업을 최소 5개사 이상 모집하고 전담기관인 스마트공장추진단 홈페이지에서 양식을 다운받아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또한 기업・단체가 공급기업을 선정하지 못할 경우 전담기관에서 공급기업 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특히 이번 사업은 HACCP 위생관리제도 강화 등 정부정책 변화나 정부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우선 지원하고 청년 선도 산단 등 유사 업종이 밀집한 지역에서 신청할 경우도 가점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아울러 스마트공장추진단은 사업 참여를 원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오는 14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지하2층 중회의실(A)에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에 참여한 협·단체나 기업은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 설명을 들을 수 있고 이후 질의·응답 시간을 가진 후 사업 참여 희망 기업과 공급기업의 즉석 미팅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중기부 조주현 기술인재정책관은 “이번 사업은 국정과제이자 정부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로서 시행중”이라며, “그동안 자금부담 등으로 스마트공장 도입을 주저하던 기업들에게 혜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유사 시스템을 구축한 기업들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방식으로 스마트공장을 통한 협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