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온실가스 통계 산출 노하우 ‘33개국 전문가’에게 전수되다
  • 이건오 기자
  • 승인 2019.07.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UNFCCC와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 운영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전 세계 각국은 2015년 11월 30일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COP21에서 2주 간에 걸친 협상 끝에 12월 12일, 2020년 이후의 신기후체제 수립을 위한 최종 합의문인 ‘파리협정(Paris Agreement)’을 최종 채택했다.

신기후체제는 2020년 만료 예정인 교토의정서를 대체하는 2020년 이후의 기후변화 대응체제이며, 파리협정은 선진국에게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가 있었던 교토의정서(1997년 채택)와 달리 197개 당사국 모두에게 구속력이 있는 국제적으로 보편적인 첫 기후합의라는 점에서 역사적인 의미를 지닌다.

[]
‘제9차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에 참가한 33개국 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제9차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 4주간 운영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홍동곤)는 7월 22일부터 4주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제9차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이번 교육과정은 그동안 우리나라가 축적해온 온실가스 통계 산정 지식과 온실가스 정보 관리 방법을 개발도상국에 전해주기 위해 마련됐다.

교육과정은 개도국의 성공적인 파리협정 이행 지원을 위해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국과 공동으로 진행된다. 교육생들은 아시아,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오세아니아의 각 대륙에서 국가별로 1명씩 총 33명으로 구성됐다. 교육생들은 전체 84개국 348명의 지원자 중 11대 1의 경쟁률로 선발됐으며, 각국 정부부처와 유관기관의 온실가스 통계 담당자로 구성돼 있다. 교육생 선발 과정에는 센터와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이 공동으로 마련한 선발 규정을 통해 지역, 성별, 학력, 경력, IT기술 활용 능력 등을 고려해 선발됐다.

교육과정은 국가 온실가스 통계 구축을 위한 부문별 산정 및 검증,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지침 활용방법, 파리협정 하 국가 보고·검토 의무, 배출량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