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선박에 통큰 정책지원… 올해 2,000억 투입 40여척 전환한다
  • 최정훈 기자
  • 승인 2021.01.1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 수립·고시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정부가 친환경선박 건조에 폭넓은 정책 금융을 제공하고, 속도감 있게 관련 기술에 대한 국제 표준을 마련해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친환경선박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정부가 우리 기업들의 진출을 위한 징검다리를 놓겠다는 방침이다. [사진=utoimage]
친환경선박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정부가 우리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징검다리를 놓겠다는 방침이다. [사진=utoimage]

지난해 12월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으로 발표한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에 따른 ‘2021년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이 수립돼 1월 12일 고시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친환경선박 ‘개발’에 관해, 해양수산부가 ‘보급’에 관한 시행계획을 마련해, 구체적인 연간 실행방안을 내놨다. 

정부·지자체는 올해 총 24개 사업에 약 2,05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공공선박 23척과 민간선박 16척 등 총 39척을 친환경선박으로 탈바꿈시킨다.

연료공급 인프라 사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국산 신소재 화물창을 장착한 한국형 LNG벙커링 전용선박 건조에 착수하고 소형 LNG 벙커링 전용선도 건조 실증에 들어간다. 세계 최초로 벙커링 기자재 성능평가센터도 신속하게 구축할 계획이다.  

연안선박용 이동형 교체식 도서 전원공급시스템 시제품 제작에 착수하고 해당 시스템 인증 절차와 안전성 평가기법 등 개발에도 나선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LNG-암모니아 혼소연료를 저장하고 공급하는 설비 기술개발에 착수하며, 수소연료의 경우 저장공급설비의 개념모델 성능을 평가하고 보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수소연료의 경우 저장 공급설비 개념 모델 성능을 평가하고 보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사진=한국선급]
올해 정부는 수소연료추진 기술과 관련해 저장 공급설비 개념 모델 성능을 평가하고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사진=한국선급]

아울러, 다양한 인센티브를 통해 민간선박에 대한 친환경 전환을 가속할 계획이다. 친환경선박은 통상 선가가 30% 비싸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여객선, 상선 등 영세한 내항선사들이 친환경선박 개조를 추진하기란 현실적으로 버거운 실정이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선박 종류 및 운항구역 등에 따라 총 102척 민간선박에 보조금(16척) 혹은 이차보전(86척) 등을 지원한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외항선사 내항선사를 막론하고 노후선을 친환경선으로 교체하는 선사에 선가 최대 20%까지 보조금을 지원하고 탈황장치,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육상전원공급설비 등 설치를 위해 대출 이자비용일부를 보전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나아가 세계 친환경선박 시장의 선두 위치를 선점하기 위해 국내 신기술 품질 제고 및 산업화를 지원하고 국제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선박, 기자재 등에 대한 친환경 기준 마련 및 국가 친환경선박 인증제도를 도입하고 국가 친환경 기술목록을 개발해 시험, 검사, 안전 등에 대한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외산으로 대부분 구성됐던 친환경 선박 운영 훈련용 시뮬레이터의 국산화 기술개발에도 나선다.

해양수산부 김현태 해사안전국장은 “지난해 발표한 친환경선박 기본계획이 향후 10년간의 방향과 중장기 목표를 담았다면, 올해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이 실제 친환경선박 보급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 가장 초기의 발판이라고 할 수 있다”며, “한국형 친환경선박이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이번 계획을 철저히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