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셔, 신임 CTO에 토마스 라우치 선임… IIoT 전략 구현
  • 최종윤 기자
  • 승인 2022.09.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진에 기술 전문성 강화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산업용 통신 및 자동화 분야의 선도적인 솔루션 기업 힐셔(Hilscher Gesellschaft für Systemautomation)는 토마스 라우치(Thomas Rauch)를 신임 최고 기술 책임자(CTO)로 맞이하며 경영진에 대한 기술 전문성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힐셔 신임 CTO 토마스 라우치(Tomas Rauch) [사진=힐셔]<br>
힐셔 신임 CTO 토마스 라우치(Tomas Rauch) [사진=힐셔]

토마스 라우치 CTO는 주로 하드웨어, 칩, 소프트웨어 및 클라우드 분야를 담당하며, 전문 기술 엔지니어로써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용 자체 전략 구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토마스 라우치 CTO는 “디지털화가 진행됨에 따라 산업 간의 경계가 점점 모호해지면서, 고객에게 단순하지만 기능적인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표준화된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 특히 중요하게 됐다”면서, “이는 당사 직원들이 디지털화를 촉진하기 위해 필요한 표준과 지침의 홍보를 목표로 하는 광범위한 위원회와 조직에 참여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라우치 CTO는 고객과 파트너사의 평등한 입장에서의 만남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힐셔가 중견기업으로서 고객의 요구에 훨씬 더 세밀하게 관여할 수 있고 공동 프로젝트 개발에 대한 투명성을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힐셔는 자사 제품 포트폴리오와 서비스를 모두 사용해 대규모 시장의 파트너사가 달성할 수 없는 포괄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한편, 운영과 전략 두 분야에 모두 경력이 있는 올해 41세의 신임 CTO인 라우치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에 대한 기술뿐만 아니라 애자일 엔지니어링 팀의 관리 및 설립에 10년 이상의 경험이 있으며 SAFe(Scaled Agile Framework)의 자문위원이기도 하다. 가장 최근에 그는 독일 엘방겐/야그스트(Elwangen/Jagst)에 위치한 FNT에서 소프트웨어 제품의 가치 흐름 담당자로 근무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