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영채비, 아시아 최초 미국 전기차 충전 운영 및 제조 사업자 동시 선정
  • 권선형 기자
  • 승인 2023.03.1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미국 전역 충전 인프라 구축 및 서비스 제공 계획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국내 민간 전기차 충전사업자 중 최대 규모의 초급속‧급속 충전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대영채비가 지난 2월 아시아 최초로 미국 충전 운영 사업자로 선정된데 이어 제조 사업자에도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대영채비가 공식 선정된 ‘캘리포니아 전기자동차 인프라 프로젝트(CALeVIP)’는 미국 국가 계획 핵심 프로그램 중 하나다. [사진=대영채비]
대영채비가 공식 선정된 ‘캘리포니아 전기자동차 인프라 프로젝트(CALeVIP)’는 미국 국가 계획 핵심 프로그램 중 하나다. [사진=대영채비]

대영채비가 공식 선정된 ‘캘리포니아 전기자동차 인프라 프로젝트(CALeVIP)’는 미국 국가 계획 핵심 프로그램 중 하나로 캘리포니아 전역에 전기차 충전소 설치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미국 연방 정부의 전기차 충전 보조금 정책 사업 중 가장 활성화 된 프로그램으로 평가받고 있다.

CALeVIP 보조금 프로그램은 지난 1월부터 자격 검정을 위한 까다로운 심사가 진행됐다. 대영채비는 지난 2월 선정된 22개 기업 중 아시아 최초로 운영사업자로 선정된데 이어, 제조 사업자에도 동시 선정됐다.

대영채비 관계자는“ 아시아 및 국내를 대표하는 업체로서 미국 전역에 충전 인프라를 원하는 잠재고객과 협력사에 충전 인프라와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할 수 있는 사업자로서 자리매김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바이든 정부의 75억달러 이상에 달하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조금 규모를 감안했을 때, 향후 미국 전역에 대영채비의 충전 인프라 구축 및 서비스 제공을 통한 ‘채비 생태계’ 구축이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영채비는 국내 최대 규모의 초급속‧급속 충전기를 포함한 총 5,000여기의 자체 충전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의 다양한 충전 환경을 고려한 구독형 요금제인 ‘채비패스’를 출시해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충전뿐만 아니라 휴식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복합 문화공간인 ‘채비스테이(CHAEVI STAY)’를 강남, 성수, 판교 등에 선보이는 등 혁신적인 충전 서비스를 통해 국내 충전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특히 지난 2016년 3명으로 시작해 매년 30% 이상 꾸준히 R&D 투자 비율을 높여와 창업 7년 만에 300명의 전문화된 직원들이 일하는 회사로 거듭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