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맞이 '태양광랜턴 체험교실' 진행
  • 최홍식 기자
  • 승인 2018.03.2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알복지재단이 새학기를 맞아 수도권 대학에서 태양광랜턴 체험교실을 열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수도권 대학가에서 4월 27일까지 태양광랜턴 체험 진행

[Industry News 최홍식 기자]  체험교실은 태양광랜턴 조립으로 전기 없이 살아가는 오지마을 주민들을 위해 에너지 나눔을 실천하는 행사로 현장을 방문한 대학생 누구나 태양광랜턴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또한, 후원 참여를 통해 본인이 만든 태양광랜턴을 아프리카로 보내 전기 이용의 편의를 제공할 수 있다. 체험교실에서는 태양광랜턴 조립 외에도 아프리카 아동에게 희망편지쓰기와 에너지 절약 실천교육을 진행하며, 모든 체험을 완료한 참여자에게는 에너지나눔증서도 주어진다.

태양광랜턴 체험교실은 KC대학교(3/20~23)를 시작으로 성서대학교·항공대학교(3/26~30), 숭실대학교(3/28~29), 덕성여자대학교·서울여자대학교(4/2~6),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4/9~13), 명지대학교(4/16~20), 경희대학교(4/23~27)에서 열린다. 상세 일정은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체험비는 무료다.

밀알복지재단이 수도권 대학가에서 태양광랜턴 체험교실을 진행한다. [사진=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 황대벽 전략사업부장은 “개강 시기를 맞아 대학생들에게 에너지의 소중함과 에너지 나눔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태양광랜턴 체험교실을 진행하게 됐다”며 “체험교실 참여를 통해 세계시민의식을 함양하고 글로벌 리더로서의 역량을 키워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은 아시아 및 아프리카 저개발국에 태양광랜턴을 보급하는 ‘라이팅칠드런’ 캠페인의 일환으로 ‘태양광랜턴 체험교실’을 진행하고 있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전세계 17개국 5만가구에 태양광랜턴을 보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