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농가태양광사업 정책금융지원 설명회 개최
  • 최홍식 기자
  • 승인 2018.06.12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충남 아산 온양그랜드호텔에서 시공업체 및 에너지 유관기관 등을 대상으로 ‘2018 농가태양광사업 정책금융지원 설명회’를 개최했다.

정책금융지원 추진방향 안내 등 소통의 장 마련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농가태양광사업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참여하는 축산인이나 어업인에게 장기저리 정책자금 융자,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가중치 우대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해 농업인 소득 증대와 지역경제의 활성화는 물론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목표 달성에 기여가 가능한 사업이다.

에너지 유관기관 등 관계자 약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농가태양광사업 정책금융지원 설명회’가 진행됐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 유관기관 등 관계자 약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농가태양광사업 정책금융지원 설명회’가 진행됐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지난해 처음 도입된 농가태양광사업은 그간 한국에너지공단의 적극적인 홍보와 정부의 지속적인 정책금융 지원 확대로 참여농가의 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설명회는 시공업체, 에너지 유관기관 등 이해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올해 농가태양광 사업 추진현황과 정책금융지원 계획, 시공사례 등을 소개하고 다양한 의견과 건의사항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특히, 한국에너지공단과 산업통상자원부는 농지를 활용한 태양광발전 시설의 설치 확대에 따라 우려되는 농지축소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으로 농업활동과 태양광발전을 병행 추진할 수 있는 ‘영농형 태양광사업’의 기본 개념과 사업 도입에 대해 안내했다. 이날 소개된 영농형태양광사업 시공사례는 태양광설비의 설치를 비즈니스로 삼고 있는 많은 시공업체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이끌었다.

이와 더불어 2018년도 하반기부터 새롭게 적용될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제도의 주요 개정내용을 설명해 시공사 등이 농가형 태양광 사업 참여를 원하는 농업인에게 보다 정확한 경제성 분석결과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공단은 올해 말까지 농촌태양광 2,000호, 2020년 1만호 목표로 보급 활성화에 주력할 예정이며, 올해 추가경정예산으로 편성된 농가태양광 사업비 200억원의 조기 집행을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정부 정책의 성패는 국민들의 공감과 참여에 달려있다”며, “앞으로 보다 많은 농가들이 태양광발전 사업에 참여해 새로운 농가수익을 창출하고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목표 달성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인 지워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