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세계 4차산업혁명 선도하는 플랫폼 마련한다
  • 방제일 기자
  • 승인 2018.11.07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는 이번 행사에 참여한 외국기업을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구체적인 투자협력 모델을 만들어 빠른 시일 내에 대한 투자를 현실화해 나간다고 계획을 밝혔다.

클라우드, 핀테크, VR, 헬스케어, 항공, 국부펀드 등 주요 투자가와 구체적 투자협력방안 논의

[인더스트리뉴스 방제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2018년 외국인투자주간(Invest Korea Week 2018) 개최와 연계해 최근 그랜드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김창규 신통상질서전략실장 주재로 ‘주요투자가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이번 라운드테이블에는 한국투자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구체적인 투자계획이 있는 미국(아마존, 이퀴닉스, 브로드라인, 몬순블록체인), 유럽연합(DHL, 에어버스), 중동 지역(카타르투자청, 오만 국부펀드, 맥쿼리) 등 12개 기업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석한 투자가는 한국과의 투자협력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새롭고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기를 희망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이번 라운드테이블에는 한국투자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구체적인 투자계획이 있는 미국, 유럽연합, 중동 지역 등 12개 기업이 참석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행사를 주재한 김창규 실장은 “외국인직접투자는 세계경제의 성장세를 견인할 수 있는 주요 동력”임을 언급하며, “한국과의 투자협력이 매우 효과적인 체계가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특히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지능형자동차 등의 분야에서 기술혁신을 촉진할 수 있는 산업인프라와, 트렌드에 민감한 내수시장을 겸비하고 있어 혁신을 실현할 수 있는 제1의 시험대”라는 점을 설명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있으며 우수한 기업환경과 열정적이고 창의적인 인력을 보유함과 동시에 반도체·자동차 등 국내 글로벌 기업과의 연계가능성이 높고 우수한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도 갖추고 있어 매력적인 투자처로서 손색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끝으로 “한국정부는 한국에 투자하는 외국기업에 세계 최고 수준의 지원책(인센티브)과 민원도우미(옴부즈맨) 등 외국 투자기업의 애로를 해소해주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외국인의 투자여건도 개선하는 등의 정부의 정책노력을 설명하면서 참석기업과 한국기업 간의 투자협력이 보다 확대되기를 희망했다.

향후 산업부는 이번 행사에 참여한 외국기업을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구체적인 투자협력 모델을 만들어 빠른 시일 내에 대한 투자를 현실화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정부-지자체-유관기관과 공동으로 기업별 1:1 전담관을 지정해 구체적인 투자계획과 투자시 애로사항 등을 파악해 나가는 한편 국내 기업과 합작투자를 희망하는 투자가들을 위해 국내 스타트업을 포함해 기술력을 갖춘 유망기업과의 연결을 주선하기로 했다.

또한 기술력이 높은 첨단 외국기업 유치를 위해 입지지원, 현금지원 등 다양한 외국인투자 지원책을 활용하기로 했다.